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곽 드러낸 보행자우선도로, 올해 사업지 18곳은 어디?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40
  • 2017.03.09 1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사동4길, 종로31길, 구로구 문성골길 등 18곳 신규지정, 43→61곳 확대…OECD 3.5배 보행자 사망사고 줄여야

보행자우선도로 전경/사진=서울시
보행자우선도로 전경/사진=서울시
차량에 우선권을 빼앗긴 보행자들을 위해 이면도로의 노면 포장 디자인 개선 등을 통해 보행자우선도로로 만들어가는 사업이 확대된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조성할 보행자우선도로로 종로구 인사동4길·종로31길, 구로구 문성골길 등 지정사업 선정지 3곳을 포함, 총 18개소를 최종 확정했다. 보행자우선도로가 올해 18곳 신규 조성되면 서울의 보행자우선도로는 기존 43곳에서 61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올해 자치구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곳은 종로구 통일로12길, 성동구 성덕정17길, 광진구 아차산로51·53·55길, 동대문구 한천로40길, 성북구 삼선교로 10길, 도봉구 창동역(2번출구), 노원구 한글비석로20길~덕릉로83길, 은평구 연서로35길, 서대문구 연세로4길, 마포구 어울마당로, 양천구 목동중앙로13길, 영등포구 신풍로8길, 관악구 관악로14길, 강남구 테헤란로1길~봉은사로2길 등 15곳이다.

서울시는 지정사업 3개소에 공사비 6억원, 설계비 3000만원 등 총 6억30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자치구공모사업에는 공사비 12억9500만원, 설계비 1억1600만원 등 총 14억1100만원이 투입된다.

보행자우선도로로 지정되면 좁은 이면도로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않고 보행자에 유의하도록 도로 포장 등에 각종 장치가 더해진다. 스탬프 포장 기법을 활용해 아스팔트로 포장된 도로에 보도블럭과 유사한 문양을 입히는 것이 대표적이다. 운전자는 보도블럭 위를 주행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돼 자연스레 속도를 줄이게 된다.

보행자우선도로는 해외에서 먼저 도입됐다. 네덜란드는 본엘프(Woonerf) 제도를 도입해 보행자의 도로전폭사용권한, 도로 우선횡단권한, 보행속도 미만으로 차량속도규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독일도 보도가 없는 경우 보행자 차로 이용권한, 도로 횡단권한을 우선 부여한다. 영국은 홈존(Home Zone) 제도를 통해 보차공존 개념을 명시하고 보행자의 다양한 우선권을 보유한다. 호주 역시 보행자우선도로의 경우 차량속도를 10km/h로 제한하고 보행자의 우선통행권을 보장한다.

보행자우선도로가 확대되고는 있지만 국내 보행 안전은 아직 초기 단계라는 평가다. 지난해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 사망은 1714명으로 약 40% 가량을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로 숨지는 보행자는 한국이 3.8명에 달한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인 1.1명의 약 3.5배다.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보행자우선도로를 지금보다 더욱 확대하고, 현재 30km/h로 설정된 차량 통행속도를 더욱 낮춰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3월 9일 (17: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