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종시, 아스팔트·콘크리트 대신 흙·자갈 깔아 친환경 개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8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준규 기자 =
도시 저영향개발기법 적용 개념도(환경부 제공)© News1
도시 저영향개발기법 적용 개념도(환경부 제공)© News1

올해부터 개발되는 세종시 일대에 아스팔트 대신 흙이나 자갈을 적극 활용하는 친환경 개발방식이 적용된다.

환경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8일 세종시 연기면 산울리(6-3생활권)와 연동명 합강리(5-1생활권)에 분산식 빗물관리법인 저영향개발(LID) 기법을 도입한 빗물관리 설계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ID 기법은 콘크리트나 아스팔트 대신 흙과 자갈로 만들어진 식생수로, 빗물정원, 투수블록 등을 곳곳에 배치, 빗물이 잘 스며들고 오랜 기간 토양에 머물도록 함으로써 물순환 생태도시를 목표로 한다.

충북 청주시 오창읍, 미국 워싱턴주, 독일 베를린 등지에서 수질개선, 여름철 기온 하강 등의 효과를 보인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