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BC] 한국, 대만전서는 터졌다.. 그래서 더 남는 아쉬움

스타뉴스
  • 고척=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09 23: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장 10회초 쐐기를 박는 투런포를 터뜨린 김태균.
연장 10회초 쐐기를 박는 투런포를 터뜨린 김태균.
한국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이 천금같은 1승을 따냈다. 1라운드 통과는 실패했지만,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켰다. 무엇보다 타선이 힘을 냈다. 그래서 더 아쉽게 됐다. 미리 터졌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다.

한국은 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WBC' 1라운드 A조 마지막 경기 대만전에서 천신만고 끝에 11-8의 승리를 따냈다. 타선이 초반부터 터진 부분은 좋았지만, 불펜이 이를 지키지 못했다. 그래도 타선이 연장 10회초 다시 다득점에 성공하며 웃을 수 있었다.

투수진이 망칠 뻔했던 경기였다. 선발 양현종은 3이닝 5피안타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1회를 K-K-K로 시작했고, 3회도 비교적 잘 막았지만, 2회말 3점을 내준 것이 썩 좋지 못했다. 이어 올라온 심창민이 피홈런을 맞으면서 1이닝 2실점을 기록했고, 차우찬도 2점을 내줬다. 장시환도 1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8-8 동점을 허용했다.

타선이 막판에 힘을 냈다. 연장 10회초 3점을 뽑으며 팀이 승리를 안겼다. 이미 4회에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했을 정도로 활발했다. 한국이 WBC에서 한 경기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4회까지 득점권에서 9타수 5안타, 타율 0.556을 찍었을 정도로 찬스에서의 집중력도 좋았다.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서건창.<br />
<br />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서건창.


이후 5회부터 9회까지 단 한 점도 추가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웠다. 특히 9회초 2사 만루에서 이용규가 뜬공으로 돌아선 부분이 컸다. 그래도 오승환이 9회말을 막아내며 연장에 돌입했고, 연장 10회초 양의지의 결승 희생플라와 김태균의 쐐기 투런포가 연이어 터지며 승리를 확정했다.

이날 한국 타선은 김태균이 대타로 나서 홈런을 쳤고, 김재호는 3안타를 때려냈다. 이용규와 박석민이 나란히 2안타 1타점씩 올렸고, 이대호도 2루타를 터뜨리며 마침내 장타를 신고했다. 여기에 손아섭과 서건창이 각각 2안타 2타점씩 더했다. 민병헌도 1안타 1타점이 있었다.

이렇게 타선이 초반부터 힘을 냈고, 결정적일 때 또 한 번 점수를 뽑아내면서 한국이 승리할 수 있었다. 천금 같은 1승이었다. 투수진의 실점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한국의 화력이 이를 덮었다.

하지만 거꾸로 아쉬움도 남았다. '진작 터졌다면' 하는 아쉬움이다. 한국은 앞서 이스라엘-네덜란드전을 치르면서 19이닝 동안 딱 1점만 뽑는 데 그쳤다. 이스라엘전에서 10이닝 동안 7안타 1득점에 그쳤고, 네덜란드전에서는 9이닝 동안 6안타 무득점을 기록했다.

연장 10회초 결승 희생플라이를 때려낸 양의지.<br />
<br />
연장 10회초 결승 희생플라이를 때려낸 양의지.


특히 첫 판이었던 이스라엘전이 아쉬웠다. 득점권에서 8타수 1안타에 그쳤고, 병살타도 2개나 나왔다. 기회는 적지 않았지만, 이를 살리지 못한 것이다. 당시 한국은 이스라엘을 1승 상대로 봤다. 반드시 이겨야 했던 상대다. 하지만 타선이 승리를 날린 모양새가 됐다.

이스라엘전에서 좋지 못했던 타선은 네덜란드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병살타만 3차례 나오는 등 좋지 못했다. 네덜란드 투수진이 잘 던진 부분도 있지만, 한 점도 뽑지 못할 정도로 찬스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한국은 이렇게 2연패를 당했고, 1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그리고 한국 타선은 대만을 만나 화끈하게 터졌다. 뒷북을 친 셈이다.

야구에 만약은 없다. 하지만 이스라엘전에서 맞이했던 그 많은 찬스에서 적시타 하나만 나왔다면 이번 대회 판도가 달랐을 수 있다. 충분히 잘할 수 있는 한국의 타선이 유독 당시에는 좋지 못했다. 네덜란드전도 그랬다.

어쨌든 대만을 잡고 1승을 따냈고,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켰다. 답답하던 타선이 터진 것도 반가운 일이었다. 하지만 그 터지는 '타이밍'이 아쉬웠다. 미리 터졌어야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