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만 가오슝시, 수원시 생태교통마을 벤치마킹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13 1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 생태교통세계축제 개최 앞두고 주민대표단 방한

대만 가오슝시, 수원시 생태교통마을 벤치마킹
올 10월 '제3회 생태교통세계축제'를 개최하는 대만 가오슝시의 주민대표단이 '생태교통 수원 2013' 축제가 열렸던 수원 행궁동을 방문, 벤치마킹했다.

13일 수원시에 따르면 가오슝시 교통국 부국장 및 관련 공무원, 생태교통시범구 구장 등 7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행궁동 커뮤니티센터를 비롯한 행궁동 일원을 방문 마을해설사의 안내를 받으며 생태교통축제를 개최로 변화된 마을을 둘러봤다.

대만 제2의 도시인 가오슝시는 홍콩, 싱가포르와 함께 세계3대 컨테이너 항구도시다. 대만 중공업·석유화학공업의 중심지로 ‘지속 가능한 발전’, ‘도시 혁신’, ‘민주주의 발전’ 등 수원시와 추구하는 가치와 비슷한 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오슝시는 수원시와 돈독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이 가오슝시에서 열린 ‘2016 국제항구도시 포럼’에 참석해 ‘생태교통 수원 2013’의 성공사례와 성과를 소개하고, ‘환경수도 수원’ 구현을 위한 각종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만 민주화운동의 산증인인 가오슝시 천쥐 시장은 지난해 11월 수원시를 방문 인권 강연을 하고 생태교통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