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진욱 감독 "장성우, 무리시키지 않을 것"

스타뉴스
  • 잠실=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1 1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진욱 감독.
김진욱 감독.
kt 위즈 김진욱 감독이 포수 장성우 기용에 대해 밝혔다.

김진욱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17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장성우, 무리시키지 않을 것이다. 현재 허리 상태가 베스트가 아니다"고 말했다.

개막전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확실히 정하지 않았다. 배터리 코치와 상의하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장성우는 2015 시즌 종료 후 사생활 논란으로 2016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서기도 했다.

하지만 김진욱 감독이 부임하면서 장성우를 기용하기로 결정했다. 장성우는 시범경기서 3경기에 나와 타율 0.429(7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 중이다.

김 감독은 "포수 자리는 체력적 부담이 큰 자리다"면서 "이해창이 좋아졌다. (장)성우와 경쟁한다고 봤을 때 현재로서는 (이)해창이가 앞서 있다". 성우는 지명타자나 대타로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20일까지 kt는 시범경기서 5승 1무를 기록 중이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린 것이 긍정적이다"며 "걱정했던 부분들이 보이지 않는다. 6경기 동안 희망만 보였다"고 극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