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G 연속 호투' 정대현, 6이닝 7K 1실점.. 아쉬운 피홈런

스타뉴스
  • 잠실=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1 18: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대현.
정대현.
kt 위즈 선발 투수 정대현이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쳤다.

정대현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회말 테이블세터 이형종과 오지환을 깔끔하게 처리한 정대현은 박용택과 히메네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2사 2, 3루 위기를 맞았다. 다음 히메네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실점하지 않았다.

2회에는 행운이 따랐다. 정대현은 이병규와 이천웅을 공 4개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 2개를 순식간에 잡아냈다 .다음 타자는 정상호. 정상호가 때린 타구는 중전 안타로 연결되는 듯 했다. 하지만 공은 2루 베이스를 맡고 유격수 박기혁에게 연결됐고, 결국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삼자범퇴로 막았다.

3회도 깔끔하게 막은 정대현은 4회 2사 후 3루수 심우준의 실책으로 정성훈을 내보냈다. 하지만 이병규를 삼진으로 처리, 이닝을 끝냈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정대현은 삼진 2개와 뜬공 1개로 마무리했다. 6회 첫 실점했다. 선두 타자로 나온 이형종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하지만 이후 세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정대현은 7회말 시작과 동시에 장시환과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