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중소기업 인력난의 진짜 이유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72
  • 2017.03.24 0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소기업에선 사람 한 명 뽑기가 진짜 힘듭니다.”

삼성그룹 계열사에서 10년간 근무하다 최근 서울의 한 중소기업으로 옮긴 A 팀장은 구인공고를 아무리 올려도 연락이 오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상적인 중소기업 인력난에 대한 푸념이라고 생각할 때쯤 A 팀장은 새로운 이야기를 꺼냈다.

“사실 몇 주전 실수로 초봉을 2500만원으로 입력했을 땐 이력서가 수백장이 몰렸습니다. 2050만원으로 정정한 후에는 이력서가 뚝 끊기더군요.” 중소기업 평균 연봉(2523만원) 정도로만 올려줘도 취업자를 쉽게 구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중소기업계에 임금과 근로시간은 여전히 ‘최후의 보루’다. 중소기업 대표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는 선진국 수준의 노동시장 유연성을 강조하다가도 최저임금이나 근로시간만큼은 한국의 특수성을 주장하며 예외적용을 요구한다.

실제로 최근 국회가 법정 근로시간 52시간 감축안을 내놓자 중소기업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생산성 하락, 인건비 부담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3년 전인 2014년 2월 정부가 통상임금 적용과 근로시간 단축을 추진했을 당시에도 똑같은 논리로 거부했다.

근로시간 단축과 같은 노동 이슈는 우리가 성숙한 노동문화를 갖추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필수과정이다. 어떤 방식으로 추진되든 중요한 것은 기업과 근로자 모두에게 득이 돼야 한다는 점이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총 제조비용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13.0%에서 2010년 9.2%로 감소했다. 인건비 상승이 중소기업 영업이익률 하락을 초래한 직접적인 원인으로도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중소기업 경영자들은 여전히 경영상 최고의 애로사항으로 ‘인재 확보’를 꼽는다. 어려운 현실을 감안하더라도 중소기업이라고 ‘무조건 안된다’, ‘우린 유예해달라’는 식의 기존 방식으로는 결코 인재를 끌어들일 수 없다. 제대로 된 임금을 보장받지 못하고, 낮은 수당에 야근도 잦고 남들보다 주당 최대 16시간을 더 일해야 하는 그런 ‘기업’에 누가 취업하려 할까.
[기자수첩]중소기업 인력난의 진짜 이유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