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저소득·저신용·다중채무자 부채 78.6조원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은 금융안정점검]DSR 40%, DTA 100% 초과 고위험가구 부채 62조원

저소득·저신용·다중채무자 부채 78.6조원
시장금리 상승시 부실 위험이 상당히 높은 이른바 '취약가구'가 보유한 부채가 78조6000억원으로 파악됐다.

24일 한국은행 금융안정국이 금융통화위원회 금융안정점검회의에 보고한 내용을 보면 지난해말 기준 △금융기관 3곳 이상에 부채를 보유한 다중채무자 △신용등급 7~10등급 저신용자 △소득 하위 30% 저소득층이 보유한 부실 위험 대출액이 78조6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취약차주 대출 규모는 2012년 84조8000억원에서 2013~2015년까지 점차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늘었다.

이와 함께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상환비율(DSR)이 40%, 부채/자산 평가액비율(DTA)가 100%를 각각 초과한 ‘고위험가구’ 부채 규모는 62조원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보유한 부채 비중은 7.0%(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기준)으로 전년대비 1.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가계부채 총량이 지난해 사상 최대치로 늘어난 영향이 컸다.

지난해말 기준 가계부채(한국은행 가계신용 기준)는 1344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41조2000억원 증가했다. 연간 증가율은 11.7%로 2010~2014년 평균 6.9%는 물론 이례적으로 급증했던 2015년(10.9%)를 웃돈다.

특히 고금리 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연간 64조6000억원으로 역대 가장 많이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됐지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을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말 기준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소득 상위 30% 고소득층, 신용등급 1~3등급 고신용자 차주의 비중은 각각 65.5%, 65.7%로 집계됐다. 순자산 상위 40% 가구가 보유한 부채는 전체 60.8%로 조사됐다.

지난해 금융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평균 DSR은 34.2%로 전년(30.7%)대비 3.5%포인트 상승했다. 총부채/총자산,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각각 3.9배, 1.2배로 전년보다 소폭 상승했다.

한은은 금융부채 보유가구 채무상환능력이 소득흐름(flow) 측면에서 전년보다 약화됐다고 평가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모더나가 먼저' 文에 러브콜 이후…국내생산 오리무중, 왜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