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월호 선미램프 연결부 4개 中 3개 제거완료(상보)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진도(전남)=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4 0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재 수면위 높이 12m로 목표까지 1m 남겨둔 상황

 이번 소조기 내 세월호의 인양을 위해 좌현 선미의 램프를 제거하기로 결정한 23일 밤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소조기 내 세월호의 인양을 위해 좌현 선미의 램프를 제거하기로 결정한 23일 밤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선미 램프 제거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은 24일 오전 6시 기준 세월호 선미 좌현에 위치한 램프의 제거 작업이 총 4개의 연결부 가운데 3개를 제거 완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현재 세월호의 높이는 수면 위 약 12m로 목표 높이인 13m까지 1m를 남겨둔 상황이다.

앞서 추진단은 지난 23일 오후 10시 긴급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 작업으로 인한 인양 지연 문제를 밝힌 바 있다.

약 10m가 넘는 선미램프로 인해 세월호 선체의 반잠수식 선박 거치가 불가함에 따라 이를 우선 제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추진단은 23일 오후 8시부터 잠수사를 투입해 수중용접으로 선미램프 연결부 제거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선미램프 제거작업의 최종 결과는 오전 10시에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