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돌발변수' 넘은 세월호…자정까지 반잠수선에 거치해야(종합)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진도(전남)=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4 0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4일 소조기 종료시점 넘기면 조류 빨라져, 사실상 인양 불가

24일 오전 세월호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 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24일 오전 세월호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 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인양이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번 소조기 내 반잠수식 선박에 선체를 거치하지 못하면 인양은 무산된다. 간밤 선미램프 제거작업이 완료되며 인양작업은 ‘8부 능선’을 넘은 상태다.

해양수산부 세월호인양추진단은 24일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 좌현에 위치한 램프의 제거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램프는 선박에 차량과 화물을 싣거나 내릴 때 사용하는 철제구조물로 출입구 겸 선박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선박이 운행 중일 때는 철제 잠금장치로 잠겨있다.

앞서 추진단은 지난 23일 오후 10시 긴급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작업으로 인한 인양 지연 문제를 밝혔다. 약 10m가 넘는 선미램프로 인해 세월호 선체의 반잠수식 선박 거치가 불가함에 따라 이를 우선 제거해야 한다는 것이다.

램프의 개방원인은 세월호가 선미 좌현으로 침몰할 당시 받은 충격에 의해 잠금장치가 파손됐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램프의 높이는 약 11m로 반잠수식 세월호가 물에 잠긴 9m를 포함하면 반잠수식 선박의 잠수 깊이인 13m를 초과한다. 물리적으로 거치가 불가능하다.

이에 추진단은 23일 오후 8시부터 잠수사를 투입해 수중용접으로 선미램프 연결부 제거작업을 진행해 이를 완료했다.

선미램프 제거작업이 마무리됐지만 남은 인양작업도 만만치 않다. 이번 소조기까지 인양을 마무리해야 하는 만큼 시간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소조기가 지나면 조류의 흐름이 빨라져 작업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현재 세월호의 높이는 수면 위 약 12m로 목표 높이인 13m까지 1m를 남겨둔 상황이다. 세월호가 수면 위 13m까지 인양돼야 재킹바지선 2차 고박 및 반잠수식 선박 이동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고정이 끝나면 재킹바지선은 사고 해역에서 1㎞에 위치한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해 세월호 선체를 거치한다. 이 모든 작업이 소조기가 끝나는 24일 자정까지 마무리돼야 한다.

이제 남은 변수는 기상이다. 세월호 인양과 선체 고박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기상 여건이 필수적이다. 파고 1m, 풍속 10m/초 이하 수준에서 안정적인 작업이 가능하다. 지난 23일 호주 기상전문업체 OWS가 예보한 데 따르면 24일 맹골수도의 기상은 파고 0.5~1m, 풍속 10.8m/초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세월호처럼 수중 8000톤이 되는 선박을 맹골수도 같은 곳에서 인양을 추진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기상이 중요하다”며 “첫째도 기상, 둘째도 기상, 셋째도 기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4일 자정까지 세월호 선체 인양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