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경련, 오늘 오후 혁신안 발표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4 09: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순실 게이트 관련 대국민사과도 병행…해체론 고조되자 발표시기 앞당긴 듯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대기업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주도해 해체 압박을 받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24일 오후 4시30분 대국민사과와 함께 혁신안을 발표한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해체론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달 안에 혁신안을 내놓겠다고 공언한 만큼 발표시기를 늦출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안을 내놓기 위해 혁신위원들이 고심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혁신안에는 전경련 해체에 버금가는 강도높은 방안이 담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나 "(해체를 포함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혁신위에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중심으로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 등 내부 인사 3명과 윤증현·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기영 전 광운대 총장 등 외부인사 3명이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