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수부 "세월호 수면위 13m 인양 및 2차 고박 오전 中 완료"(상보)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진도(전남)=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507
  • 2017.03.24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조기 끝나는 자정까지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 마무리…"변수 많다"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좌측 램프 제거작업이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있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사진=공동취재단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좌측 램프 제거작업이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있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선체의 수면 13m 인양과 2차 고박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해양수산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은 24일 수면 위 13m 선체 인양 및 재킹바지선과 선체간 2차 고박, 완충재 공기 주입이 오전 중 완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선체를 남동쪽 약 3㎞ 밖에서 대기 중인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시키기 위해서는 재킹바지선과의 고정이 단단해야 한다. 동시에 이동 과정에서 선체와 재킹바지선이 충돌해 발생하는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완충재(고무푼툰 5개 등)가 설치됐다.

현재 진행하는 작업이 마무리되면 반잠수식 선박이 대기 중인 곳으로 이동하기 위해 재킹바지선의 묘박줄을 회수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이철조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기상영향을 많이 받는 작업인 인양부터 반잠수식 선박 선적공정을 소조기 마지막날인 오늘까지 완료해야 한다”며 “남은 인양공정을 계속 이어갈 수 있어 자정 전까지 반잠수선 선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해양 유류오염에 대비해 현재 해경과 해양환경관리공단, 상하이샐비지의 방제선(16척)이 작업해역에 3중 방어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이 단장은 “현장변수가 많고 불확실성이 큰 인양작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공정별로 끝나는 순간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