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安 "속상하지 않나"-文 "마음고생 많았겠다" 브로맨스는 잠깐

머니투데이
  • 최경민, 광주=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4 14: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팽팽한 공방 "나쁜사람 만드는 방식"-"국민의당과 힘을 합칠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왼쪽부터), 이재명, 문재인, 안희정 후보가 23일 오후 광주 월산동 광주MBC 공개홀에서 '2017 대선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초청 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성 고양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2017.3.24/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최성(왼쪽부터), 이재명, 문재인, 안희정 후보가 23일 오후 광주 월산동 광주MBC 공개홀에서 '2017 대선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초청 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성 고양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2017.3.24/뉴스1
'네거티브 공방'을 벌였던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와 안희정 후보가 호남 지역 경선 토론회에서 서로 격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안 후보는 문 후보측의 '공격'을 거론하며 리더십 문제를 재차 거론했다.

24일 호남 토론회에서 안 후보는 "그동안 문 후보한테 까칠하게 질문해서 속상하지 않았나"라고 문 후보에게 말을 걸었다. 문 후보는 "아니다. 안 후보를 보면 마음 고생이 많았던 것 같다"고 화답했다. 안 후보는 재차 "문 후보도 힘들어보여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네거티브 공방'으로 최근 두 캠프 사이의 감정이 격화된 일을 거론하며 서로 격려한 셈이다.

안 후보는 "그런데 지금 거듭 말씀을 올리고 싶은 것은, 문 후보의 정치 흐름 놓고 보면, 상대가 나쁜 사람이 돼버린다"며 "그런 어법과 방식으로 정치 행보를 하는 것은(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경선에서 붙는 저한테 마저도 문 후보 진영에서 '애 배렸네(버렸네)' 수준으로 나오는데, 문 후보는 좋은 말씀만 한다"며 "캠프 성격과 전혀 다르게 문 후보 당신은 그런 이미지로 계시고, 싸움을 방치하는 것 아닌가"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안 후보가 말하는 것은 결국 국민들, 유권자 아닌가"라고 말했고, 안 후보는 "그분들을 말하는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그런 분들이 있겠죠"라고 재차 말했다.

안 후보는 "그런 점에서 저는 문 후보가 확실한 리더십 보여주셔야 한다고 본다"며 "그 상태로 지난 5년이 지나는 동안 민주당은 분열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는 "그런 분열의 아픔을 겪었지만, 분열되기 전보다 훨씬 더 많은 부분들이 채워졌다. 우리당이 전국정당이 됐다"며 "꿈같은 목표를 이룬 게 아닌가. 국민의당은 경쟁 관계지만, 선거가 끝나면 합칠 수 있는 관계이기도 하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