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O미디어데이] LG 류제국 "우규민, 단톡방 나갈 의지 없어" 폭로

스타뉴스
  • 용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217
  • 2017.03.27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류제국.
LG 류제국.
"나가라고 하는 사람도 없고 본인도 나갈 의지도 없다."

LG 트윈스 주장 류제국이 지난 겨울 삼성으로 이적한 우규민과 아직도 이전의 친분을 끈끈히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7 타이어뱅크 KBO 미디어데이&펜페스트가 27일 서울 용산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다. 류제국은 LG 주장 자격으로 참가했다. 본 행사에 앞서 열린 취재진과의 사전 인터뷰서 우규민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투수조 채팅방에 아직 남아있다는 것이었다.

류제국은 "아직도 안 나갔다. 그런데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 존재감이 없다. 1은 없어지는데..."라며 웃었다. 10년 넘게 함께 한 팀 동료들과의 관계를 무 자르듯이 뚝 잘라낼 수는 없지만 그래도 이제는 다른 팀이기에 대화에는 적극적으로 참여하지는 않는다는 이야기였다.

류제국은 "사실 이적이 결정됐을 때 투표를 했다. 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나가라는 사람도 없고 본인도 나갈 의지가 없는 것 같다"며 취재진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저번에 삼성이라 시범경기를 했을 때도 조용히 라커에 와서 'W'라 낙서를 해놓고 갔더라. 티 내지 않고 다녀갔나 보더라. 아주 괜찮은 친구"라 칭찬했다.

동석한 차우찬 역시 "밖에서도 느꼈지만 (류)제국이 형을 중심으로 정말 잘 뭉쳐있다. 분위기가 정말 좋아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