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 대행, 박 전 대통령 영장청구 사전보고 받은 듯

머니투데이
  • 세종=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7 14: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3.27.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3.27.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7일 검찰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사실이 공개된 것과 관련 총리실 분위기가 무겁게 가라앉고 있다.

앞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날 예정됐던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를 아침 8시께 돌연 '국정상황'을 이유로 연기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연기 사유에 대해서는 "국정상황과 관련해 연기됐다"고만 설명했다.

오찬간담회 연기는 황 권한대행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간담회를 연기하라는 지시만 받았고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간부들 역시 사전에 이를 알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간담회 연기의 배경으로 언급된 '국정상황'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창 청구사실을 검찰로 부터 사전에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 와중에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서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한 관계자는 "황 권한대행이 구속영장 청구사실을 사전에 보고받았을 것"이라면서 "논란이 커질 수 있는 상황에서 간담회 진행이 부담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