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우조선 채권단, P플랜 신청 준비 마쳤다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53
  • 2017.03.28 04: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전계획안 마련 "신청과 동시에 개시결정 기대"…P플랜땐 최대 93% 출자전환, 사채권자 손실 더 커져

대우조선 채권단, P플랜 신청 준비 마쳤다
대우조선해양 채권단과 정부가 대우조선 자율적 구조조정이 실패로 돌아갈 경우를 대비해 P플랜(사전회생계획제도) 신청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P플랜에 들어가면 국민연금 등 사채권자는 보유 채권의 최대 93%를 출자전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 채권단은 다음달 17~18일 진행될 사채권자 집회에서 채무조정안이 부결되면 즉시 서울회생법원에 P플랜을 신청하기 위한 서류 준비를 마쳤다.

채권단이 준비한 서류에는 신청서는 물론 사전계획안과 자금지원방안도 포함된다. 특히 관리인 조사보고서를 대체할 수준의 실사보고서도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실사보고서가 부족함이 없으면 P플랜 신청한 후 빠르면 1개월내 회생절차 인가까지 가능하다.

P플랜에서 사전계획안은 회생절차(법정관리)에서의 회생계획안과 같은 역할을 한다.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채무자회생법)에 따르면 사전계획안이 제출된 경우 관리인(법원이 별도 지정하지 않으면 회사 대표)은 회생계획안을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모든 재판이 그러하듯이 대우조선 P플랜 역시 사건 접수후 해당 재판부의 판단에 따라 전적으로 이뤄지지만 서울회생법원도 채권단의 P플랜 신청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P플랜 신청을 위한 모든 서류를 준비했다"며 "신청과 동시에 회생절차 개시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P플랜에서는 빠른 회생결정을 위해 관계인 집회 없이 회생계획안의 서면 결의가 필수다.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자율적 구조조정을 설명하면서 시중은행의 확약서를 받을 예정이다. 국책은행은 이를 바탕으로 사전계획안에 대한 시중은행의 동의도 미리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채권단이 마련한 사전계획안에는 무담보채권을 청산가치에 준해 대규모로 조정하는 방안이 담겼다. 삼정회계법인이 추정한 청산가치에 따라 무담보채권의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출자전환 비율은 93%에 이른다. 원금의 7%만 확실히 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출자전환 비율만 놓고 보면 국책은행은 P플랜이 오히려 유리하다. 반면 시중은행과 사채권자는 손실 규모가 커진다. 자율적 구조조정 방안에 따르면 무담보채권에 대해 국책은행은 100%, 시중은행은 80%, 사채권자는 50%를 출자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국책은행은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해 지원하기로 한 2조9000억원보다 더 많은 자금을 대우조선에 넣어야 한다. 금융당국은 P플랜이 진행되면 자율적 구조조정보다 최소 7000억원 이상 자금이 더 필요한 것으로 추정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P플랜을 추진하면 채무조정 비율이 큰 폭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사채권자는 손실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자율적 구조조정이 이뤄지지 않더라도 대우조선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