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 영장 청구, 친박단체 '발끈'…"비열한 정치검찰"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7 17: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검찰이 거짓의 편에 섰다" 성명 내고 사저로 집결 촉구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일대에서 열린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주장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뉴스1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일대에서 열린 국민저항 총궐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주장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친박(친박근혜) 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소위 태극기 집회 주최 측인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27일 오후 성명을 내고 검찰 영장청구를 "진실은 덮고 거짓의 편에 선 정치검찰의 비열한 선택"이라고 비난했다.

정광용 국민저항본부 대변인은 성명서에서 "참으로 절묘하게 헌재가 대통령 탄핵을 인용하자마자 세월호가 인양되더니 그 여세를 몰아 무고한 대통령의 손에 수갑을 채우려 한다"며 "이렇게 기묘하게 타이밍을 맞추면서 이 모든 사건을 설계하고 지휘하는 자가 누구냐"고 말했다.

검찰이 편파적 수사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정 대변인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등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다"며 "연약한 여성 대통령 한 사람에게 도주의 우려라니 누가 누구에게 도주의 우려를 논하냐"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지지자들에게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모여줄 것을 요청했다. 정 대변인은 이날 낮 12시38분 국민저항본부 인터넷 게시판에 "이 글을 보는 애국시민 전원, 지금 증시 삼성동 사저로!"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오전 10여명에 불과했던 자택 주변 지지자 수는 오후에 200여명으로 늘어난 상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뇌물수수 등 혐의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직 대통령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