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전부터 세월호 고정작업 착수…와이어 제거 완료(상보)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8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해수 배수 위한 천공 않기로, 전날 시험천공서 기름성분 나와…목포신항 이동 후 실시

27일  세월호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 반잠수식 선박 위에 놓인 세월호가 해무에 흽싸여 있다. 침몰한 지 1075일만에 인양된 세월호는 기착지인 목포신항을 향해 오는 30일쯤 '마지막 항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7일 세월호 침몰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 반잠수식 선박 위에 놓인 세월호가 해무에 흽싸여 있다. 침몰한 지 1075일만에 인양된 세월호는 기착지인 목포신항을 향해 오는 30일쯤 '마지막 항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월호 선체를 해저에서 끌어올린 와이어 제거작업이 완료됐다. 이에 따라 목포신항 이동을 위한 반잠수식 선박과 세월호 선체의 고정작업이 시작된다. 천공(선체에 구멍을 뚫음)을 통한 배수작업은 목포신항에 이동한 후 이뤄진다.

해양수산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은 28일 리프팅빔에 연결된 총 66개의 와이어 제거작업을 완료했고 다른 준비작업도 병행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와이어 제거작업은 지난 27일 오후 5시40분에 완료됐다.

이에 추진단은 반잠수식 선박과 세월호 선체를 고정하는 작업도 오전부터 병행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고정 완료까지는 이틀 정도가 소요된다.

이를 위해 이날 오전 7시10분부터 반잠수식 선박 좌현에는 작업선인 달리하오, 우측에는 후줄라오 62호가 붙어 작업 중이다. 현재 반잠수식 선박에서는 세월호의 목포신항 이동을 위한 준비작업에 1070명이 동시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수부 관계자는 “작업선과 반잠수식 선박간 작업인력이 서로 이동이 가능해 준비작업은 보다 빨라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전날 선체 내 해수 배수를 위해 평형수 탱크 등 6개 탱크 11개소, 화물칸인 D데크 21개소 등 총 32개소에 뚫기로 한 직경 10㎝ 구멍에 대한 작업은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

지난 27일 오후 8시45분부터 D데크에 직경 1㎝의 시험천공을 4곳 뚫었으나 3곳에서 기름성분이 발견되면서다. 추진단은 D데크, 평형수 탱크 등에 대한 천공은 시행하지 않기로 하고 목포신항 접안 이후나 거치 이후에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부력 증가를 위해 설치한 반잠수식 선박의 날개탑(부력탱크) 제거작업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착수했다. 앞서 지난 27일 오후 6시부터 볼트와 주변 가드레일 등을 제거하는 기초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한편 오전 11시에는 반잠수식 선박 인근에서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하고 온전한 수습을 기원하는 종교행사가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미수습자 가족 10여명과 4대 종단(천주교, 원불교, 개신교, 불교) 종교인 10여명 등이 참석한다. 반잠수식 선박 인근까지 접근해 어업지도선 선상에서 행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철조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당초 종교행사를 반잠수식 선박에서 진행하는 것도 고려하였으나 갑판에서 배수 및 용접 등 작업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안전문제 등을 고려해 반잠수식 선박 인근에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9일 진도 해역의 기상은 새벽 3시 기준 최대 파고가 2.9m로 다소 기상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