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태경 "文 아들 부정채용 의혹, 감사 안돼…처벌해야"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3.28 10: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중선관위에 文 허위사실공포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공문 보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사진=뉴스1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2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5급 공무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 "이명박 정부에서 다 해명됐다는 것은 거짓말"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문 후보를 허위사실공포 혐의로 처벌해달라 요구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후보의 아들은 (2010년 노동부 감사에서) 감사대상에서 빠졌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0년 노동부 감사에서 체용특혜 의혹 직원 현황에는 총 6명이 등장하지만 이들 중 문 씨 성을 가진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문 후보 측이 이를 근거로 '자녀 부정채용 사실이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하 의원은 이같은 문 후보 측 주장이 "알면서도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감사 당시 문 후보의 아들이 회사를 이미 퇴사한 상태의 민간인 신분이었기 때문에 감사 대상에서 빠졌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실제로 2012년 국정감사에서 고용노동부가 '(문 후보의 아들이)퇴직해서 민간인 신분이었기 때문에 감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한 적이 있다"며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이 문 캠프에 그렇게 많은데도 다 알면서 공개를 안 하고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허위사실공포죄는 당선 시 직을 박탈시킬 수도 있는 것"이라며 "문 후보가 공공연하게 얘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선관위는 즉각 처벌 절차에 착수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른정당은 앞장서서 문 후보의 아들 부정채용 청문회를 열 것"이라며 "대선 후에라도 반드시 성사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