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패션공유플랫폼 '스타일쉐어', 1년 만에 거래액 100억 돌파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VIEW 5,170
  • 2017.04.06 0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패션·뷰티정보 공유 플랫폼 스타일쉐어(대표 윤자영)가 스토어 서비스 출시 1년 만에 거래액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스타일쉐어는 2011년 창업한 회원 280만명의 패션·뷰티정보 공유 앱이다. 지난해 4월 정식으로 스토어를 오픈했다. 스토어 출시 이후 약 1년 만에 거래액 100억원을 돌파했으며 월 평균 30%대 거래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스타일쉐어 스토어는 일반적인 모바일 커머스와는 다르다. 대부분 쇼핑 앱은 상품을 구매할 목적으로 이용한다. 하지만 스타일쉐어는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정보를 공유하는 SNS 기능이 자연스럽게 커머스로 확대된 형태다. 이런 특성 때문에 다른 쇼핑 앱과 달리 주간 평균 재방문율이 78%에 달한다.

스타일쉐어가 쇼핑 채널로 주목받는 이유는 유저들이 직접 생산하고 공유하는 콘텐츠에 있다. 사용자들은 일상 패션 스타일을 사진을 찍어 올리거나 제품을 구매한 후 후기를 올린다. 정보 탐색이 구매로 이어지고 구매가 또다른 콘텐츠 생산으로 연결된다. 현재 하루 1만개가 넘는 콘텐츠가 새롭게 생산되고 있다. 누적 콘텐츠는 900만건을 넘어섰다.

스타일쉐어는 현재 600여개 브랜드, 2만5000여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대표적인 브랜드는 '후아유', '비욘드 클로젯', '참스', '닥터자르트', '코스알엑스' 등이 있다.

윤자영 대표는 "또래들이 공유한 착용 후기나 코디하는 방법 등 콘텐츠와 쇼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스타일쉐어만의 특징"이라며 "패션·뷰티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이자 커머스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