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쏘나타 뉴라이즈' 북미 첫 공개..3분기부터 판매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3 1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명 '2018 쏘나타'로 북미 중형 세단 시장 공략..소아암 치료 프로그램 등 사회공헌 활동도 강화

쏘나타 뉴라이즈/사진제공=현대차
쏘나타 뉴라이즈/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235,000원 보합0 0.0%)가 1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7 뉴욕 국제 오토쇼(이하 뉴욕 모터쇼)’에서 쏘나타 뉴 라이즈(미국 판매명 2018 쏘나타)를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뉴 라이즈를 북미 최초로 공개하며 NFL( 미국프로미식축구) 래핑 싼타페 전시차 등 18대 차량을 전시한다.

쏘나타 뉴 라이즈는 힘 있는 볼륨감을 반영해 외관 디자인이 확 달라진 게 특징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에는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북미 모델)가 적용됐다. 북미의 경우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를 통해 ‘아마존 에코’ 기능을 사용하면 집 또는 아마존 기기가 있는 곳에서 차를 작동시킬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뉴 라이즈(미국 판매명 2018 쏘나타)를 올 3분기부터 북미 시장에서 본격 판매에 돌입하며 중형 세단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 모터쇼를 찾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쏘나타 뉴라이즈에 대해 "새로 나온 차고 많이 팔아야죠"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 1603㎡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아이오닉 3종 및 쏘나타 PHEV 등 친환경차 4대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등 승용차 10대 △싼타페, 투싼 등 RV 4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부스에서 소아암 치료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2017 현대 호프 온 휠스(2017 Hyundai Hope On Wheels)’ 활동 개시 보도 발표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소아암 퇴치를 위해 1998년부터 현대 호프 온 휠스 프로그램을 후원해왔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활동으로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기업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마이너스'에 맘급한 서학개미들, '이 상품' 대거 담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