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우조선 협력사들 "채무재조정안 수용해달라"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3 11: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는 17~18일 대우조선해양의 사채권자 집회를 앞두고 대우조선해양 협력기업과 기자재업체들이 채권자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채무재조정안 수용을 호소하고 나섰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대우조선 협력단체 대표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단기법정관리)에 들어갈 경우 협력업체와 기자재업체들은 기존에 납품한 기자재 대금과 인건비 지연 지급으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우조선 회사채 주요 보유기관인 국민연금공단 등에서 출근시간을 이용해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재조정안에 동의해줄 것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배포했다.

협력업체 대표단은 "지난해 STX조선해양의 법정관리 결정 후 이미 조선 기자재 업체 100여 개사가 파산했고 물량 감소로 살아남은 회사들도 힘겹게 버티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가면 임금 체불은 물론 2차, 3차 벤더의 자재대금 지급 불능으로 연쇄부도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또 "한진해운 청산이나 STX조선해양 법정관리와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나고 지역경제 궤멸과 국가경제 타격이라는 두려운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기자재업체 도산은 물론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에도 연쇄적인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력업체 대표단은 "대우조선해양이 지난달 LNG운반선 2척, 이달 4일 초대형유조선 3척을 수주한 것처럼 회생할 수 있는 저력이 있다고 믿는다"며 "사채권자 집회에서 P플랜이 아니라 채무재조정안의 수용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만 명에 이르는 사내외 협력사 임직원과 그 가족들, 부산경남 등 조선소 인근 지역민들은 삶의 희망을 잃어버리고 말 것"이라며 "오는 17∼18일로 예정된 사채권자 집회에서 P플랜 도입을 막을 수 있도록 채무재조정안을 수용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채무재조정안 수용 호소문에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회원 222개사,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회원 323개사, 대우조선해양 글로벌탑 협의회 회원 127개사,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협의회 회원 137개사 가 동참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