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安 "국민을 적폐세력으로 몰아" vs 文 "국정농단 세력 말한 것"

머니투데이
  • 정영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3 13: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1차 토론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오른쪽)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한국기자협회와 SBS 공동 주최로 열린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합동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4.13/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오른쪽)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한국기자협회와 SBS 공동 주최로 열린 '제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합동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4.13/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적폐세력 지지" 발언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안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세력이라고 한 것"이라고 비판했고 문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한 구여권 정당들이 적폐세력"이라고 반박했다.

안철수 후보는 13일 오전 SBS 상암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SBS‧한국기자협회 공동주최 '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를 향해 "저를 '적폐세력의 지지를 받는다'고 비판했는데 그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저를 지지하는 국민을 적폐세력이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국민이 무슨 죄가 있냐"며 "지금 국정농단 적폐세력이 누구인가, 박근혜정권과 함께했던 구 여권 정당들이 적폐세력"이라고 반박했다. 안 후보는 "저는 틀림없이 자강론을 주장하고 연대하지 않고 끝까지 가고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다"며 "저를 지지하는 세력이라고 하면 국민밖에 없다"고 되받아쳤다.

문 후보는 이에 "자유한국당 사람들과 극우 논객들의 지지는 짝사랑이라고 치자"며 "그 정당의 김진태 의원이나 윤상현 의원이 (안 후보에 대한) 지지 말씀을 하기도 하고 자기들 힘만 가지고는 안되니 안철수 후보를 밀어주자고 하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안 후보는 "(촛불집회에서) 북한에 대한 우호적 발언이 나오면 촛불집회에 나온 일반 국민이 북한과 가깝다는 것인가"라며 "말이 안되는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문 후보와 캠프에서 함께하는 정치세력 중, 정치인 중 박근혜정부 탄생에 공이 있는 사람이 꽤 많이 있다"며 "문 후보가 손 잡으면 전부 다 죄가 사해지고 저는 지지를 받으면 저는 적폐세력이 되는 것인가"라고 항변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지금 여기 유승민, 홍준표 후보가 나와있는데 두 분 다 적폐세력인가"라고 묻자 문 후보는 "적폐세력 출신이라고 본다"며 "요즘 홍준표 후보는 피할 수 없고 유승민 후보는 그에 대한 비판을 하고 있어 앞으로 좀더 우리가 지켜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어 홍준표 후보를 향해 "지금 하는 말을 보면 국민을 반으로 가르고 적으로 돌리는 말을 많이 한다"고 지적하자 홍 후보는 "거꾸로 묻는다. 안 후보는 우파인가 좌파인가"라고 물었다. 안 후보는 여기에 "저는 상식파"라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