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슈메이커' 안철수 포스터… 추미애 "당명 지워 보수표 구걸"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7 1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민주당 선대위, 17일 당사 앞 필승다짐대회서 비판 한목소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금융 공공성 강화와 과도한 성과문화 확산 중단을 위한 정책협약 체결식을 마친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득 전국노동위원장, 윤호중 정책위의장, 추 대표,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 2017.4.14/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금융 공공성 강화와 과도한 성과문화 확산 중단을 위한 정책협약 체결식을 마친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득 전국노동위원장, 윤호중 정책위의장, 추 대표,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 2017.4.14/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선거 포스터에서 당명이 빠진 것과 관련, "보수세력의 표를 구걸해 스스로 정권 연장의 도구가 되겠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 대표는 17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열린 선대위 필승다짐대회(출정식)에서 "부패 기득권 세력이 낡은 이념공세로 다시 정권을 움켜쥐려고 하고 있고, 심지어 '렌탈 후보'까지 거론된다. 결국 그 후보는 포스터에서 당명을 지웠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스스로 정권연장의 도구가 되겠다는 것 아니냐"며 "이런 정당과 이런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 부패세력의 정권연장 시도를 반드시 막아내자"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번 선거는 든든한 후보냐, 불안한 후보냐의 싸움이다. 국민 대표냐, 적폐의 대리 후보냐의 문제다"라며 "부정부패와 특권을 없앨 후보인 문재인과 함께 해달라"고 외쳤다.

이석현 공동선대위원장도 "안철수 후보는 왜 포스터에 당명을 넣지 않았냐"며 "40석밖에 안 되는 국민의당으로는 국정을 안정되게 운영할 수 없기 때문에 감춘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아니면 국민의당의 강령과 맞지 않는 부패 기득권 세력의 더 많은 지지를 얻기 위해 당명을 포스터에 감췄냐"며 "우리는 당당하고 당당하니 든든하다"고 강조했다.

박병석 공동선대위원장은 "안철수 후보는 사드에 반대하다 이제 찬성하는데, 소속 정당인 국민의당은 아직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반대 입장"이라며 "40여명 국회의원도 설득 못하는 후보가 어떻게 300명 국회의원, 5000만 대한민국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 및 당직자들은 이날 당사 앞에서 추 위원장의 선창에 따라 "문재인!"이라고 외치며 파란 종이비행기를 접어 날리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