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벌써 韓 피난민까지 걱정하는 아베…"선별적으로 수용" 망언

머니투데이
  • 이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472
  • 2017.04.17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3일 NSC서 한반도 유사시 피난민 대책 때 논의한 듯…북한 공작원 유입 우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경우 일본으로 넘어오려는 한반도 피난민을 선별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7일 중의원(하원) 결산·행정감시위원회에 출석해 "(한반도 유사시 일본) 상륙절차와 수용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해서는 일본 정부가 보호해야 할 사람에 해당하는지 스크리닝(심사)하는 등의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과 미국의 대북 타격 가능성 등이 커지자 계속해서 한반도 내 긴장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아베 총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한반도 내 무력 갈등이 발생했을 때 한국 내 일본인들을 보호·대피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회의에선 일본뿐만 아니라 남북한으로부터 피난민이 발생했을 때의 대비책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 공작원 등이 피난민을 가장해 일본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게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고 산케이신문은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이날 '피난민 심사'에 대해 발언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일본은 한반도 내 긴장관계를 고조시키는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북한의 위협성을 강조하는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경대응책을 지지하고 있다. 최근 북한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이 2차례나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을 향하면서 일본 정부 내에서는 북한 도발 징후시 선제 타격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아베 총리는 지난 16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과 관련해선 "북한이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지만 외교적 노력을 통해 평화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이 진지하게 대화에 응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행정부는 (북한에 대해) 이전의 '전략적 인내'라는 사고방식은 취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미국이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생각으로 문제에 대처하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