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챔프전行' 삼성, 결국 '높이'로 오리온 잡았다

스타뉴스
  • 고양=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19 2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골밑을 지키며 팀에 승리를 이끈 리카르도 라틀리프. /사진=KBL 제공
골밑을 지키며 팀에 승리를 이끈 리카르도 라틀리프. /사진=KBL 제공
서울 삼성 썬더스가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를 잡고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안양 KGC 인삼공사와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천신만고 끝에 4강 플레이오프를 통과했다.

삼성은 19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최종 5차전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91-84로 승리했다.

삼성은 이번 4강 플레이오프에서 1~2차전을 비교적 손쉽게 잡았다. 시리즈가 허무하게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3차전과 4차전을 모두 내주면서 동률을 이루고 말았다. 아차 하는 순간 2연패를 당한 것.

이후 이날 마지막 5차전을 치렀다. 고양 원정이라는 부담도 있었다. 하지만 삼성이 더 강했다. 높이에서 우위를 보이며 오리온을 잡았다.

리카르도 라틀리프(28, 199cm)가 30점 13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폭발시키며 팀을 이끌었다. 전반에만 이미 더블-더블을 완성했다. 이후 후반 들어서는 문태영(39, 194cm)가 나섰다. 문태영은 이날 20점 5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여기에 김태술(33, 180cm)이 경기 후반 결정적 3점포를 쏘며 12점을 더했고, 마이클 크레익(26, 188cm)도 11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추가했다.

결국 이날 삼성은 리바운드에서 37-25로 앞섰다. 전반에만 22-14로 앞섰고, 공격 리바운드에서 11-2로 크게 리드했다. 이것이 우위로 이어졌다. 후반 들어서도 리바운드의 강세가 계속됐다. 라틀리프가 주춤했지만, 문태영이 힘을 보탰다.

이는 승리라는 결과물로 돌아왔다. 접전이 펼쳐졌고,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높이의 우위가 결국 삼성의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이끌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