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후반 교체 투입' 손흥민, 세밀함 아쉬웠다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0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체 투입된 손흥민 /AFPBBNews=뉴스1
교체 투입된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선발 출전이 아닌 교체로 투입됐지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4시(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16-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서 1-0 신승했다.

소중한 승점 3점을 획득한 토트넘은 22승 8무 3패(승점 74점)로 전날 사우스햄튼에 승리한 1위 첼시(25승 3무 5패, 승점 74점)와의 승점 차를 4점 차이로 유지했다.

FA컵 포함 4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전했던 손흥민은 이날 벤치서 출발했다.

토트넘 마우리시우 포체티노 감독은 3-4-2-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위고 요리스 키퍼를 비롯해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웨이럴트, 에릭 다이어를 수비에 세웠다. 미드필더에는 빅터 완야마, 무사 뎀벨레, 카일 워커, 벤 데이비스를 배치했다. 그 앞에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해리 케인을 기용했다.

전반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점유율은 6-4 정도로 장악했지만 유효 슈팅은 1개에 불과했다. 오히려 전반 13분 안드로스 타우젠트의 패스를 받은 크리스티안 벤테케에게 슈팅을 내줬다. 전반 39분 타운젠드에 오른발 슈팅까지 내주며 고전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 교체 투입을 결정했다. 무사 뎀벨레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한 것이다. 미드필더를 줄이고 공격을 늘렸다. 손흥민은 알리와 에릭센과 2번에 배치돼 부지런히 운동장을 누볐다.

후반 22분 손흥민에게 첫 기회가 찾아왔다. 알리와 2대1 패스를 통해 기회를 만들었던 손흥민 첫 터치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후반 24분에도 마찬가지였다. 세밀한 터치가 아쉬웠다.

이후 몇 번의 기회가 왔으나 모두 간발의 차이로 빗나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선발로 좋은 모습을 보이던 손흥민을 벤치로 내린 포체티노 감독의 결정이 아쉬웠던 한 판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