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의료한류' 작년 外환자 36만, 진료수입 1조 눈앞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료수입 8600억원 전년 비 29% 증가, 외국인 1인당 진료비 236만원 사용

/자료제공=보건복지부
/자료제공=보건복지부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가 36만명을 넘어섰다. 진료수입은 8600억원으로 1인당 236만원을 진료비로 사용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외국인 환자 수가 전년 대비 23% 증가한 36만4000명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2009년 이후 누적 외국인 환자 수는 156만명으로 집계됐다. 진료수입은 총 8606억원으로 전년 6684억원 대비 29% 증가했다. 2009년 이후 총 수입은 3조원이었다.

중국과 미국, 일본, 러시아 순으로 방문 환자 수가 많았지만 증가율은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들이 가장 높았다.

중국인 환자 수는 12만7000명으로 전년 9만9000여명 대비 29% 늘었다. 중국인 환자들은 성형외과(2만7000여명)를 가장 많이 찾았다. 중국인 환자들의 성형외과 진료 비중은 종전 23.8%에서 20%로 줄어든 대신 대신 산부인과(4.6%)·정형외과(6.2%) 등이 증가했다.

엔화 강세로 일본인 환자도 41% 증가한 2만7000여명이 찾았다. 절반에 가까운 환자들이 피부과(44%)를 찾았다.

베트남 환자 수는 전년 대비 64% 증가한 8700명, 태국은 72% 증가한 4000명이었다.

진료수입은 총 8606억원으로 전년 6694억원 대비 29% 증가했다. 전체 외국인환자 1인당 평균진료비는 236만원으로 전년 225만원 보다 5.0% 많았다. 1인당 평균 진료비는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환자들이 1194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태국(524만원), 카자흐스탄(417만원), 인도네시아(398만원)가 뒤를 이었다. 평균진료비 1억원 이상 지출한 환자 수도 284명을 기록했다.

진료과목별로 보면 내과통합 진료가 8만5000명으로 전체 중 2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성형외과 4만8000명(11%)와 피부과 4만7000명(11%) 순이었다. 산부인과는 러시아와 몽골 등에서 불임치료에 대한 수요가 생기면서 전년대비 22% 증가한 2만3000명을 유치했고 한방도 전년대비 36% 증가한 1만8000명의 외국인환자가 찾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전체 외국인환자의 절반을 훌쩍 넘어서는 21만6000명(59%)을 유치했고 의료기관별로는 상급종합 및 종합병원을 환자수가 19만8000명(54.6%)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다만 전년 대비 비중이 59.5%에서 54.6%로 줄고 병원과 의원의 비중이 34.3%에서 39.2%로 늘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난해 유치국가와 진료과목의 다변화로 진료수입이 증가했고 병·의원급 환자유치도 확대됐다"면서 "외국인환자 유치는 항공 및 숙박, 쇼핑, 관광 산업으로 이어지는 만큼 다방면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