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아차, '11억불 투자' 인도공장 계약체결…하반기 착공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난타푸르에 2019년 하반기 완공..인도시장 연평균 10% 이상 성장해 2020년 글로벌 3위 전망

기아차, '11억불 투자' 인도공장 계약체결…하반기 착공
기아자동차가 자동차 고성장 국가인 인도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에 공장을 건설키로 확정했다.

기아차는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아난타푸르 암마바루팔리 지역에 공장 건설을 최종 확정하고, 인도 현지에서 투자계약 체결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약 11억 달러를 투자해 216만㎡ 부지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공장을 짓는다.

올 하반기 착공해 2019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생산 차종은 현지 전략형 소형 승용 및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등이 검토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인도공장 투자 결정은 인도 경제 및 자동차시장의 지속적인 성장 전망뿐만 아니라 글로벌 저금리 기조에 따른 유리한 투자 환경 등을 적기에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인도 자동차 시장은 지난해 기준 생산 417만대, 판매 337만대로 세계 5위의 자동차 신흥 대국이다. 그러나 기아차는 60%의 높은 수입 완성차 관세율 때문에 그동안 인도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특히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 버금가는 13억 인구에 자동차 보급률은 1000명당 32대에 불과해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설명이다.

인도는 자동차 대중화 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드는 2020년 내수 483만대로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위에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기아차가 최근 중국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슈로 고전을 겪자 인도 공장 설립을 서두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기아차 인도공장 입지로 선정된 아난타푸르 지역은 현대차 (184,000원 ▲500 +0.27%)의 인도 첸나이공장에서 북서쪽으로 약 390㎞ 떨어져 있어, '형제 계열사' 현대차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 20여년간 현대차가 축적해온 시장 경험과 노하우뿐만 아니라 부품 공급망 및 물류 시스템 등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1996년 인도시장에 진출해 65만대 규모의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인도 내수 판매 2위로 시장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또 △프레스 △크레인 △운반 및 도장 설비 △로봇 등 대부분의 자동차 생산 설비를 국내에서 수출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우수한 국내 생산 설비를 활용해 제품 경쟁력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국내 연관 산업의 발전에도 기여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도공장이 완공되면 기아차는 국내 159만대, 해외 226만대 등 총 385만대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로써 기존 약 55% 수준이던 해외생산 비중이 약 58% 이상으로 높아진다. 글로벌 주요 경쟁업체들의 해외생산 비중은 혼다 84%, GM 76%, 폭스바겐 74%, 도요타 62% 등 평균 약 74%다.

기아차 관계자는 "현지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전략 모델의 개발 및 적기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며 "환율 변동성, 지정학적 리스크 등 글로벌 환경 변화에 보다 능동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