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 한 채 '66억'…어디?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86
  • 2017.04.27 14: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연립주택인 '트라움하우스 5차' 273㎡(이하 전용면적)가 공시가격 66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 자리에 올랐다. 12년 연속 최고가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7년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따르면 트라움하우스 5차 273.64㎡의 공시가격은 66억1600만원으로 전년(63억6000만원)보다 4.03% 올랐다.

'트라움하우스 5차'는 3개동 18가구 규모로 2003년에 준공됐다. 2006년 40억원을 기록한 후 △2008만 50억4000만원 △2010년 50억8000만원 △2012년 52억3000만원 △57억6800만원 등으로 올라 2015년 60억원을 돌파했다.

국토교통부가 공동주택 공시가격 중 연립주택 가격을 처음으로 공시한 2006년 이후 최고가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등이 소유하고 있다.

2위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4.78㎡가 차지했다. 지난해 42억1600만원이었으나 올해는 51억400만원으로 1년 동안 21%나 올랐다.

이어 △서울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 3차'(48억4800만원) △서울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웨스트윙'(48억1600만원) △서울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이스트윙'(48억원) △서울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3차' 273.81㎡(46억1600만원) △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 273.14㎡(45억400만원) 등이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국 공동주택 가격 상위 10위에 오른 지역은 모두 서울지역으로 지방은 없었다. 청담동이 4곳으로 가장 많았고 한남동, 서초동, 삼성동이 2곳씩 차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