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소기업 체감경기 '주춤'…건강도지수 91.5→90.5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소기업 체감경기 '주춤'…건강도지수 91.5→90.5
두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던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소폭 하락했다. 내수경기 회복 지연과 중국의 사드보복 등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7일 공개한 2017년 5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업황전망 건강도지수(SBHI, Small Business Health Index)는 90.5로 나타났다. 이는 91.5을 기록한 4월 전망조사보다 1.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도 3.0포인트 하락했다.

업황전망 건강도지수는 100 초과면 시장을 긍정적으로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항목별로는 전월대비 내수전망(90.6→89.5), 수출전망(94.0→88.4), 고용수준전망(96.2→95.6)에서 하락했다. 반면 영업이익전망(86.5→87.3), 자금사정전망(83.5→84.6) 등은 소폭 상승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음료(101.4→117.8) 등 10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금속가공제품(93.1→82.4),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94.3→77.0) 등 12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은 건설업(91.6→92.4),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95.6→100.0) 등 5개 업종에서 상승했고, 운수업(91.5→86.5), 교육서비스업 (86.6→82.5) 등 5개 업종은 하락했다.

한편 업황실적 건강도지수는 85.7로 전월대비 0.1포인트, 전년동월대비 2.2포인트 하락했다. 또 경영애로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내수부진'(55.9%), '인건비 상승'(42.7%), '업체간 과당경쟁'(40.8%) 순으로 답변이 많았다.

3월 기준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3.5%로 전월대비 1.2%포인트,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했다. 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1.6%포인트 상승한 71.0%, 중기업은 전월대비 0.7%포인트 상승한 77.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 3150개(제조업 1500개, 비제조업 1650개)를 대상으로 17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팩스 및 이메일 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회수율은 95.1%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