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수서 방사선작업중 10명 피폭 확인…회사는 쉬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여수서 방사선작업중 10명 피폭 확인…회사는 쉬쉬

여수에 있는 비파괴검사 작업장에서 현장 직원들이 방사능 피폭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회사 측은 이를 알고도 사건을 은폐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국내 한 방사선투과검사 업체의 여수사업소에서 방사선작업종사자 35명 중 10명이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양의 방사선에 피폭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원안위 조사에 따르면 작업 종사자 문모씨(33)는 연간 허용 선량인 50mSv(밀리시버트)의 20배가 넘는 1191mSv의 방사능에 피폭됐고 건강 검진결과 재생불량성 빈혈 판정을 받았다. 문씨 외에도 9명이 100mSv 이상 초과 피폭됐다.

원자력안전법은 방사선작업 종사자의 피폭선량 한도를 연간 50mSv 이하로 규정했다. 1000mSv 이상의 선량은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끼칠 수 있고 6000mSv 이상의 선량은 즉시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선 작업 시에는 안전관리자가 작업현장을 사전에 확인하고 피폭예방 조치를 취해야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원안위에 보고한 방사선 피폭선량도 실제 조사와 크게 차이가 나 허위보고한 사실이 드러났다.

원안위 관계자는 "작업장 일부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린 후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위법 행위에 대해 행정처분을 하고 조사 과정에서의 허위자료 제출 등에 대해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