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잿빛재앙]초미세먼지주의보 때 중국 등 국외 영향 72%(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4.27 1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초미세먼지 모니터링 결과
배출원별 원인 '교통' 줄고 '난방·발전' 늘어나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서울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보인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서울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7.3.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보인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서울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7.3.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을 때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 날아온 오염물질 기여도가 72%를 차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연구원 '초미세먼지 배출원 인벤토리 구축 및 상세모니터링 연구' 최종보고서를 27일 공개했다.

2015년 5월29일~2016년 12월20일 중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되지 않은 평상시 미세먼지 원인을 지역별로 보면 중국 등 국외영향이 55%를 기록했다. 서울 자체 영향은 22%, 수도권 지역은 12%, 수도권 외 지역은 11%였다.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된 2015년 10월19~22일 분석결과에서는 국외 영향이 급증했다. 국외 영향이 72%로 상승한 반면 서울 자체 영향은 16%, 수도권 5%, 수도권 외 7%로 줄었다.

서울시는 평상시보다 국외 영향이 상승한 까닭은 중국 도심지역과 허베이성·산둥성 등 공업지역 오염공기의 장거리 이동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에서 온 오염물질 중에서는 공장 등 산업배출 영향이 34%, 발전소 등 에너지산업 배출이 12%로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구윤서 안양대 교수(환경에너지공학)는 "초미세먼지의 지역별 기여도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5~40% 가량이며 국외 영향 중에서는 70~80%가량"이라며 "중국 외에도 북한, 해안, 동아시아 지역도 국내 초미세먼지에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평상시 초미세먼지 지역별 기여도(서울시 제공)© News1
평상시 초미세먼지 지역별 기여도(서울시 제공)© News1

평상시에도 국외 영향력은 증가하는 추세다. 2011년 실시한 초미세먼지 저감대책 연구 결과와 이번 조사를 비교하면 국외영향은 49→55%로 늘어난 반면 서울지역은 21→22%로 비슷했으며 그밖의 국내 지역 영향은 27→23%로 줄어들었다.

초미세먼지의 원인을 배출원별로 보면 교통(자동차·건설기계)부문은 52→37%로 감소했으나 난방·발전은 27→39%, 비산먼지 12→22%로 증가했다. 서울시는 친환경보일러 보급사업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배출원별로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을 때와 평상시에 현격한 차이는 없었다. 교통 영향이 37→41%로 늘어났으나 난방발전은 39→33%로 줄었고, 비산먼지는 22→23%로 비슷했다. 교통부문 영향이 줄어들기는 했으나 경유차 배출가스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라 지속적인 관리대책을 실시할 계획이다.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로 대기질개선 종합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라며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유지하고 2년 주기 연구를 정례화해 미세먼지로부터 서울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0년전 주가 그대로" 값싼 전기요금의 늪… 한전 주주의 '눈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