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탄가스 폭발하고 달리던 차량서 화재…연휴 사건사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01 1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금연휴 사흘째 서울서 화재 잇따라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서울 강남소방서 제공) © News1
(서울 강남소방서 제공) © News1

5월 '황금연휴' 사흘째이자 근로자의 날인 1일 서울에서 각종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53분쯤 가정용 부탄가스 2600여개를 싣고 서울 강남구 일원동 남부순환로를 달리던 1t 트럭에서 불이 나 21분만에 꺼졌다.

화재 직후 운전자 A씨(56)가 대피하면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이 사고로 트럭이 전소되고 트럭에 실려 있던 부탄가스 100박스(2600여개)가 연쇄 폭발하면서 일대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다.

사고 여파로 학여울역에서 수서역 방향 4차선 도로가 전면 통제되면서 이 일대에 교통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트럭 감식과 운전자 A씨를 상대로 보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3시22분쯤에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 올림픽대로를 달리던 소타나 차량에서 불이 나 18분만에 진화됐다. 운전자가 자력으로 대피하면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나타 차량이 전소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앞서 오전 11시19분에는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한 주택 외벽 방수작업 중 화재가 발생, 차량 4대가 불에 타고 1명이 다쳤다. 사다리차를 이용해 건물 외벽에 방수 작업을 하던 중 정전기로 추정되는 원인에 의해 불길이 시작됐고 불은 인근에 있던 차량으로 옮겨 붙으면서 피해가 컸다.

이 불로 사다리차를 비롯해 총 4대의 차량이 불에 타 11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또 방수 작업을 하던 근로자 최모씨(53)가 왼쪽 팔과 양다리 등에 2도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오후 3시7분에도 노원구 하계동의 한 음식점 주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주방 튀김기 과열로 추정되는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소방서 추산 16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