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서 "국민 모두의 대통령 되겠다"(2보)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72
  • 2017.05.10 12: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의 위대한 선택에 머리숙여 감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 두 어깨는 국민으로부터 받은 막중한 사명감으로 무겁다"며 "내 가슴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만들겠다는 열정으로 뜨겁다"고 말했다.

이어 "내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있다"며 "역사와 국민 앞 두려우나 겸허한 마음으로 제19대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 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함께 선거 치른 후보들께 감사의 말씀과 함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이번 선거에는 승자도 패배도 없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 동반자"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몇달 정치는 혼란스러웠지만 국민은 위대했다"며 "현직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앞에서도 국민이 앞길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침내 오늘 새로운 세상을 열었다. 대한민국의 위대함은 국민의 위대함이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우리 국민은 또 하나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대재해법 시행 한국은 안가요" 외국인 임원들도 손사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