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르헨 1명 퇴장 충격패'… 한국, '부담'과 '호재' 사이

스타뉴스
  • 전주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54
  • 2017.05.20 18: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의 2번째 상대인 아르헨티나가 잉글랜드에게 일격을 당했다. 이제 1패를 당한 아르헨티나가 다음 경기서 배수진을 치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날 경기 도중 라우타로 마르티네즈(20,라싱 클럽)가 퇴장을 당한 게 한국으로서는 호재다.

잉글랜드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르헨티나 U-20 대표팀과의 '2017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대한민국 2017' 조별예선 A조 1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잉글랜드는 승점 3점을 먼저 획득하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1패를 떠안은 채 한국과 기니를 상대하게 됐다.

이번 경기는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두 '강호'의 맞대결이라 관심을 끌었다. 한국은 조별예선 1차전에서 기니를 상대한 뒤 오는 23일 조별예선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한다.

두 팀 모두 역시 세계 축구계의 강호답게 만만치 않은 전력을 보여줬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내내 공 점유율을 높여가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특유의 짧은 패스를 중심으로 잉글랜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반면 잉글랜드는 수세에 몰리면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간결한 패스로 잡은 역습 기회서 2골을 몰아치며 승리를 가져갔다.

두 팀의 결과도 결과지만, 한국에 미칠 영향에 당장 관심이 쏠린다. 우선 한국은 1패를 떠안은 아르헨티나를 상대하게 됐다. 무엇보다 한국에 패할 경우, 아르헨티나는 사실상 탈락 위기에 몰릴 수 있다. 따라서 배수진을 치고 총력전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점이 한국에게는 부담이 될 수도 있다.

그렇지만 마냥 걱정할 것도 없다. 당장 이날 경기서 한국에 호재가 될 사항이 벌어졌다. 후반 31분 마르티네즈가 토모리와 볼 경합을 벌이다가 팔꿈치를 휘둘렀다.

이어 비디오 판독 끝에 마르티네즈가 거친 파울을 범했다고 판단, 한 번에 레드 카드를 받았다. 이번 대회 첫 비디오 판독이었다. 마르티네스를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뒤 후반 15분 세네시 대신 교체로 들어온 선수였다. 이 퇴장으로 마르티네즈는 한국전에 뛸 수 없게 됐다. 이 점이 한국으로서는 호재가 될 수 있다.

아르헨티나는 분명 한국으로서 만만치 않은 상대다. 이날 경기서 보여준 경기력도 그랬다. 폰세와 콜롬바토는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절대 못 넘을 벽도 아니다. 특히 1명이 퇴장까지 당하며 분위기가 어수선해졌다. 과연 이날 아르헨티나의 경기가 한국전에 어떻게 작용할 것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