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노무현 추모공연 '욕설논란' 김장훈 "언행 부적절, 잘못했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308
  • 2017.05.21 09: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수 김장훈./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김장훈./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김장훈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공연에서 욕설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 그는 마이크를 잡고 "경찰과 싸웠다"며 욕설을 내뱉어 논란이 됐다.

김장훈은 21일 본인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했던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잘못했다"며 "좋은 마음으로 추모 무대에 오르는데 예기치 못한 불상사가 생겼고 저의 언행은 매우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무대에 오르기 전) 경찰과 마찰이 있었고 부당하다고 생각해 거칠게 싸웠다"며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하고 그리워한 추모 공연에 8년 만에 오르게 됐는데 제가 다 망쳤다. 제가 많이 부족하다"고 사과했다.

김장훈은 사건의 전후 관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무대에 오르기 위해 도착했으나 주차할 공간이 없었고 주최 측의 안내에 따랐음에도 경찰이 고성을 지르고 제지해 다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찰이 제 (공연)순서 때까지 계속 차를 돌리라고 화를 냈다. 설명을 드리려고 내렸는데 계속 소리를 질러서 제가 터졌다. 입에서 욕도 나갔다. 분위기 험악해지고 한 경찰이 동영상을 찍길래 저도 같이 찍고 엉망이 됐다"고 말했다.

김장훈은 이어 "공권력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 그동안 수없이 현장에 나가면서 생긴 일종의 병"이라며 공권력 트라우마인지도 모르겠다"며 "추호도 연예인이라고 하여 유세 떠는 저급한 행동을 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서) 내려와서 젊은 경찰관과 서로 미안해 하면서 포옹도 했지만 집에 와서도 마음이 무거웠다"며 "비난을 듣는 게 차라리 마음이 편안해지기도 한다. 욕먹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김장훈은 지난 20일 노무현재단이 주최한 추모문화제 뮤직콘서트에서 무대에 올라 욕설을 내뱉어 논란이 됐다. 그는 "제가 얼굴이 맛이 갔죠. 밑에서 경찰들이랑 한따까리 했다"며 "부당하다고 생각해서 XX이라고 했더니 경찰이 '공인이 욕을 하냐'라고 해서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황에서는 노래를 못한다"라면서 "아 XX 진짜, 좋은 날인데 왜 그러지. 가장 한 맺힌 노래가 나올 것 같다"며 '사노라며'를 불렀다. 그는 이후 "노 대통령께 죄송하다. 좋은 날인데 깽판을 쳐서"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