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로7017' 개장 이틀째도 '북적'…오후 6시 7만명 훌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21 1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행로 곳곳 밴드공연·마술쇼 등 볼거리 풍성 슈즈트리, 예술이냐 흉물이냐 논란 여전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21일 45년간 도로로 이용되던 서울역 고가도로를 변신시킨 ‘서울로 7017’을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7.5.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1일 45년간 도로로 이용되던 서울역 고가도로를 변신시킨 ‘서울로 7017’을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7.5.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역고가도로를 보행길로 조성한 '서울로7017'에는 정식 개장 이틀째인 21일에도 수많은 인파로 북적였다.

'서울로7017'은 서울역고가도로를 보행길로 조성한 프로젝트로 서울역 일대를 총 17개의 보행길로 연결하는 국내 최초의 공중보행로다.

이날 오후 중구 '서울로7017' 전 구간(1024m)은 가족과 연인 등 나들이객들로 가득 찼다.

보행로 곳곳에서는 밴드공연, 마술쇼 등 거리공연이 열려 시민들을 발길을 잡았다. 만리동광장에서는 '서울드럼페스티벌'의 시민경연프로그램 '더 드러머'가 열렸다.

'서울로7017'을 찾은 시민들 사이에서는 긍정적인 반응과 부정적인 반응이 공존했다.

김상훈씨(45)는 "언론에 많이 나오기도 했고 주말이라 와봤는데 생각보다 잘 해놓은 것 같다"며 "낡은 고가도로를 사람이 다니는 보행길로 만든 시도가 참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원씨(31)는 "서울역고가를 차가 다니는 길에서 사람이 다니는 길로 만들어 시민들의 힐링 공간으로 활용하니 서울의 이미지도 좋아지는 것 같다"며 "서울로테라스 같은 전문식당가도 서울로7017에 바로 붙어 있어서 이용 편의성도 높았다"고 했다.


'서울로 7017'에 설치된 '슈즈 트리'를 시민들이 살펴보고 있다. 2017.5.2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로 7017'에 설치된 '슈즈 트리'를 시민들이 살펴보고 있다. 2017.5.2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하지만 '흉물' 논란이 일고 있는 '슈즈트리'(Shoes Tree)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슈즈트리'는 정원 디자이너 황지해씨가 재능기부해 '서울로7017' 앞에 설치한 조형물로 높이 17m, 길이 100m, 폭 10m에 달한다. 버려진 신발 3만개를 철제 구조물에 엮어 만들었다.

'슈즈트리'를 본 시민들은 처음에는 "우와 저게 뭐야"하고 신기해 하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다가 금새 인상을 찌푸리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비오면 신발에서 악취가 진동하겠다" "냄새나고 지저분하다" "어휴 이게 뭐야, 세상에 이게 무슨 의미가 있어"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서울시가 야심차게 준비한 '서울로7017' 전 구간에 걸쳐 설치한 645개의 대형 콘크리트 원형화분이 보행편의를 떨어뜨린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영훈씨(55)는 "화분이 걸리적거려 가뜩이나 사람도 많은데 지나가기 너무 힘들게 해놨다"며 "이걸 확 터놨어야 했는데 통로가 너무 복잡하다"고 했다.

이날 30도에 육박하는 더위와 따가운 햇살에도 햇빛을 피할 수 있는 그늘이 전혀 없는 점도 개선사항으로 꼽혔다.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서울로7017에는 7만70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개장 첫날인 20일에는 누적 방문객이 15만명을 넘었다.


21일 오전 45년간 도로로 이용되던 서울역 고가도로를 변신시킨 ‘서울로 7017’을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7.5.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1일 오전 45년간 도로로 이용되던 서울역 고가도로를 변신시킨 ‘서울로 7017’을 찾은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7.5.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