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카오톡, 신규 '플러스친구' 개설… 비즈니스 기능 강화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2017.05.25 1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옐로아이디'와 통합

image
카카오 (133,500원 상승3000 2.3%)가 모바일메신저 카카오톡의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도구 '플러스친구'와 '옐로아이디'를 통합, 신규 플러스친구를 정식 오픈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플러스친구는 카카오톡 비즈니스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 플러스친구가 단순 할인이나 이벤트 소식을 보낼 수 있는 수단인 반면, 새로운 플러스친구는 콘텐츠 발행을 비롯해 주목도 높은 메시지 발송, 주문·구매·예약 등 비즈니스 연동이 가능하다. 사업자와 기관, 개인 등 누구나 무료로 개설할 수 있으며, 모바일 홈페이지로 활용 가능한 비즈니스 홈이 제공된다. 다양한 정보와 콘텐츠를 모아 보여줄 수 있으며, '웹사이트'와 '동영상 보기', '앱 사용하기' 등 다양한 버튼을 삽입할 수 있다.

또 단 한 차례 메시지 발송으로 실시간 알림이나 공지, 이벤트, 할인쿠폰 등을 타깃층에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새로 출시된 와이드형 메시지를 활용해 주목도를 높일 수도 있다. 채팅 가능 시간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고, 자주 묻고 답하는 내용은 자동응답으로 설정할 수 있다.

플러스친구 운영 전반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 자리에서 관리할 수 있는 '관리자센터'도 지원한다. 친구수, 콘텐츠 반응, 메시지 클릭수 등 통계 데이터와 친구추가 경로, 콘텐츠 유입 경로 등도 제공한다. 관리자센터는 PC와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는 플러스친구를 다양한 비즈니스와 연계해 사용할 수 있도록 주문, 구매, 예약 등 기능을 순차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상반기 중 일부 업체 대상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카카오톡 스토어'를 선보일 계획이다. 향후 자동응답 API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재 플러스친구는 49만개에 달한다. 누적 사용자는 2900만명, 친구 등록 3억1700만건이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이용자와 비즈니스 파트너가 원하는 모든 것을 카카오톡 안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새롭게 선보인 플러스친구를 통해 비즈니스에 필요한 고객 확보와 유지뿐 아니라 주문과 구매, 예약·예매 등이 모두 가능하도록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