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T서비스업계 '잇아이템' 블록체인 열전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VIEW 9,928
  • 2017.05.31 0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술력·고객사 갖춘 대형 IT서비스사 블록체인 사업 모색 활발…금융·의료·물류·제조 등에 폭넓게 적용

image
국내 IT서비스 업계가 블록체인에 올인 중이다. 블록체인은 여러 개의 블록이 체인처럼 연결돼 안전하게 정보를 저장하는 기술로, 정보 유출 우려와 비용을 최소화한다는 점 때문에 다양한 산업군에서 눈독을 들이고 있다. 기술력과 고객망을 보유한 IT서비스 업체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를 연구하는 이유다.

◇LG CNS, 금융 특화 블록체인 컨소시엄·국내 스타트업과 맞손=LG CNS는 30일 금융에 특화된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국내 블록체인 선도업체인 코인플러그가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블로코, 바이커그룹 등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함께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비상장 기업 전자증권을 발행한 LG CNS는 기존 주력 분야인 금융에 적합한 블록체인 연구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R3는 월가에서 금융권에 적합한 블록체인 모델을 만들기 위해 꾸린 컨소시엄으로 HSBC, 메릴린치,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전 세계 80개 이상의 금융사가 참여하고 있다. KEB하나, 신한, IBK기업, 우리, KB국민은행 등 국내 시중은행 5곳이 R3 회원사로 가입돼 있고 파트너십을 맺은 국내 기업으로는 LG CNS가 처음이다.

LG CNS는 R3가 만든 금융산업에 최적화된 플랫폼인 코다(CORDA)를 국내 금융권에 적합한 모델로 만들어 제공할 계획이다. 모든 참여자에게 공개되는 블록체인 기술과 달리 코다는 거래 당사자들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는 “R3의 검증된 블록체인 플랫폼 위에서 LG CNS의 금융사업을 결합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에서 세번째, 네번째)하재우 R3 아시아퍼시픽 총괄디렉터,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 /사진제공=LG CNS
/(왼쪽에서 세번째, 네번째)하재우 R3 아시아퍼시픽 총괄디렉터,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 상무 /사진제공=LG CNS
◇기술력+시장성 갖춘 IT서비스 업계에 유리한 블록체인=삼성SDS는 기업형 블록체인 구축을 도모하는 모임 ‘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얼라이언스(EEA)’와 손을 잡았다. 삼성SDS는 2년여 준비 끝에 기업형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를 개발하고 이를 은행, 공공, 제조, 유통 등으로 확장하겠다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블록체인 기반으로 위변조 걱정 없는 스마트 계약을 비롯해 디지털신분증, 지급결제서비스 등을 금융, 공공, 의료, 제조, 유통 등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꾸린 민관협의체 '블록체인 오픈포럼' 운영위원을 맡은 SK주식회사 C&C는 얼마 전 국내외 선사들을 겨냥한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를 선보였다. 선주, 육상 운송업자, 화주 등 물류 관계자들이 P2P(개인간) 네트워크로 물류 정보를 관리하는 방식으로, 화물의 위치와 상태를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물류 배송 과정에서 선사나 운송수단이 바뀌면서 물류 정보나 상태 등을 허위로 기재해도 적발이 어려웠던 애로를 해소해 주는 것.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디지털 ID 인증 서비스(IDaaS)도 금융·통신·제조 영역 등으로 확대 중이다.

IT서비스 업체들이 블록체인에 뛰어든 가장 큰 이유는 성장 가능성이다. 2015년 세계경제포럼, 유럽은행감독청, 골드만삭스 등에서는 일제히 블록체인을 금융 디지털화의 핵심 요소로 꼽았다. 블록체인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정도만 해오던 글로벌 금융사들은 이 시점부터 블록체인을 접목한 시스템, 서비스 개발에 나서기 시작했다.

응용 분야가 방대하다는 점에서 기술력과 고객망을 확보한 IT서비스 기업들이 보다 유리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블록체인은 IT서비스 기업들이 보유한 기술력으로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며 “고객에게 이를 어떻게 활용할 지를 보여주는 경쟁, 즉 아이디어 싸움이 시작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