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근현대사기념관 1주년 기념 '대한민국 민주주의' 강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30 1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근현대사기념관 한국사 강좌(강북구 제공)© News1
근현대사기념관 한국사 강좌(강북구 제공)© News1

서울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은 6월8일부터 7월20일까지 개관 1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민주주의' 강좌를 총 8강에 걸쳐 무료로 진행한다.

6월 7일까지 근현대사기념관 홈페이지(
www.mhmh.or.kr
)에서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강좌별로 40명 내외를 선착순 모집한다.

‘동학농민혁명과 민주주의’를 주제로 한 6월 8일 강좌는 식민지역사박물관 건립위원장이기도 한 이이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이 맡는다. 이준식 근현대사기념관장은 15일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역사’, 22일에는 ‘독립투사들이 꿈꾸었던 나라’를 주제로 각각 강연을 펼친다.

‘해방부터 4·19혁명까지 민주화의 열망’과 ‘독재시대에 맞선 사람들’을 주제로 29일과 7월 6일 각각 마련된 강좌는 서중석 성균관대 명예교수가 나선다. 마지막 2주 7월 13,20일에는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가 ‘5·18 민주항쟁과 6월항쟁’, 그리고 ‘훼손된 민주주의와 촛불혁명’을 다룬다.

근현대사기념관에는 개관 1년간 약 1만8000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는 중학교 1학년과 근현대사를 배우는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의 단체관람이 특히 .

지방에서까지 학생들의 수학여행 버스 행렬이 이어지고, 시민과 학생 등 탐방객들이 많아지면서 인근 일대는 음식점과 카페거리로 탈바꿈했다. 북한산둘레길 순례길을 따라 흩어져 있던 선열묘역들의 의미들을 한 곳에 결집해 관심을 집중시켜 국립4·19민주묘지와 함께 꼭 둘러보고 싶은 근현대사 탐방코스가 된 것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근현대사기념관은 청소년과 시민들에게 한국의 근현대 역사를 정확히 알리는 상징적 의미 외에도 지역사회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이 밖에도 역사문화 숨결을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각종 시설을 조성해 강북구를 역사문화관광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근현대사기념관은 많은 시민과 학생이 찾을 수 있도록 매주 월요일과 설·추석 연휴를 제외한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개관 1주년을 기념해 본 강좌에 앞선 6월 1일 오후 2시에는 민족문제연구소와 덕성여대 인문과학연구소의 공동주최로 덕성여대에서 ‘기록으로 보는 3·1혁명’ 심포지엄을 갖는다. 자세한 문의는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 (02)903-7580.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