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거기서 또 병살..행운도 LG를 비껴갔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5.30 21: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가 6연패에 빠졌다.
LG가 6연패에 빠졌다.
결정적인 찬스에서 또 병살타가 나왔다. 병살타 1위 LG가 어김없이 병살타에 발목이 잡혔다. 이번에는 잘 맞은 타구였는데 야수 정면이었다. 행운도 LG를 비껴갔다.

LG는 30일 잠실에서 열린 2017 KBO리그 넥센전서 1-3으로 패했다. 6회 역전주자까지 내보내 놓고 병살타에 아쉬움을 삼켰다. 넥센 선발 브리검의 호투에 막혀 거의 유일한 찬스였는데 운도 따르지 않았다.

LG는 이 경기 전까지 병살타 54개로 10개 팀 중 제일 많았다. 지난 SK와의 주말 3연전에도 기회마다 병살타를 쳐 자멸했다. 3경기서 병살타 6개를 치는 등 결정력 부재를 뼈저리게 노출했다. LG는 30일 1군 엔트리 4명을 교체하는 등 분위기 쇄신을 꾀했지만 별 소용은 없었다.

1회말 1사 1루, 2회말 1사 2루서 진루타도 치지 못하며 무기력하게 물러난 LG는 좀처럼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3, 4, 5회 모두 삼자범퇴로 침묵했다.

그러던 0-2로 뒤진 6회말 단 한 번의 찬스가 왔다. 1사 후 손주인이 중전안타로 출루했다. 김용의 타석에 폭투까지 나와 2루까지 갔다. 무사 2루서 김용의가 진루타에 성공했다. 1사 3루로 밥상을 잘 차렸다. 이천웅의 적시타까지 나와 LG는 깔끔하게 1점을 만회했다.

1-2로 추격을 시작한 LG는 박용택의 우전안타까지 이어져 1사 1, 3루로 넥센을 압박했다. 동점 내지는 역전까지 바라볼 기회였다. 4번 히메네스, 5번 양석환, 6번 채은성의 중심타선으로 연결되는 좋은 타선이었다.

그러나 거짓말처럼 여기에서도 병살타가 나오고 말았다. 1사 1, 3루에서 히메네스는 초구를 잡아 당겼다. 방망이 중심에 맞은 정타였는데 3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여지없이 병살타로 연결돼 허무하게 이닝이 끝났다.

기회를 날린 LG는 8회초 수비에 바로 위기를 맞았다. 2루타 하나, 3루타 하나에 추가점을 너무 쉽게 빼앗겼다. 1-3으로 멀어졌다. 9회말 2사 2, 3루 마지막 기회가 왔으나 대타 오지환이 헛스윙 삼진으로 아쉬움을 삼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