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오늘 정유라 두번째 소환조사…구속영장 청구 유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01 04: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날 8시간여 조사…崔씨와 같은 구치소서 첫날밤

=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이 국정농단 사건의 '마지막 퍼즐'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에 대한 두번째 조사를 1일 진행할 예정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전날(31일) 덴마크에서 압송된 정씨에 대해 이날 오전 소환해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는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1일 오전 1시40분까지 약 8시간10분 동안 조사했다.

정씨의 첫번째 조사는 정씨측이 심야조사에 동의하지 않아 밤 12시에 마무리됐다. 정씨는 조사를 마치고 1시간40분여간 조서를 열람한 후 검찰청 차량을 통해 체포영장에 기재된 유치장소인 서울남부구치소로 이동했다. 정씨는 모친인 최씨가 수감된 남부구치소에서 귀국 후 첫번째 밤을 보냈다.

정씨는 전날 인천공항에 도착해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의 질문에 적극적으로 답했다.

정씨는 "제가 모든 특혜를 받았다고 하는데 사실 아는 사실이 별로 없다"며 "저도 계속 퍼즐을 맞추고 있는데도 사실 잘 연결되는 게 없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삼성 측의 특혜성 승마지원에 대해서는 "(최씨가) 6명을 지원하는데 그중에 1명이라고 해 그런 줄로만 알았다"고 답했다.

반면 이대 입학·학사 비리와 관련해서는 "전공이 뭔지도 잘 모르고 한번도 대학교에 가고 싶어 한 적이 없었다"며 "학교에 안갔기 때문에 입학취소는 인정하고, 드릴 말씀이 없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씨의 이와 같은 거침없는 답변 태도로 보아 검찰 조사에서도 자신의 의견을 적극 피력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씨에 대한 조사를 투트랙으로 진행한다. 정씨의 주요 혐의에 대한 조사는 특수1부가 담당하고, 부수적인 수사는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가 맡는다.

정씨의 이화여대 업무방해 혐의 외에 삼성 뇌물수수, 최씨 일가의 해외 은닉재산 등 조사할 내용이 많다는 점에서 검찰은 이날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