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테임즈, NYM전서 시즌 14호 대포 폭발!.. 22일 만에 홈런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01 09: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만에 홈런을 폭발시킨 에릭 테임즈. /AFPBBNews=뉴스1
22일 만에 홈런을 폭발시킨 에릭 테임즈. /AFPBBNews=뉴스1
다소간 페이스가 가라앉아 있었던 'KBO산 거포' 에릭 테임즈(31, 밀워키)가 오랜만에 홈런을 쏘아 올렸다.

테임즈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1회초 선제 투런포를 폭발시켰다.

KBO에서 3년을 보낸 후 빅리그에 복귀한 테임즈는 올 시즌 46경기에서 타율 0.278, 13홈런 26타점, 출루율 0.412, 장타율 0.595, OPS 1.007을 기록중이었다.

4월은 뜨거웠다. 24경기, 타율 0.345, 11홈런 19타점, 출루율 0.466, 장타율 0.810, OPS 1.276을 기록하며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5월 들어 페이스가 꺾였다. 22경기에서 타율 0.203에 그쳤고, 2홈런 7타점이 전부였다. 출루율 0.352, 장타율 0.351, OPS 0.703이었다. 확실히 4월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다.

그래도 최근 부활 조짐을 보이는 중이다. 전날 경기에서 3루타 한 방을 터뜨리는 등 4타수 2안타 2볼넷으로 펄펄 날았고, 이날 대포를 더했다. 지난 5월 10일 이후 22일 만에 쏜 홈런이었다. 시즌 14호포다.

테임즈는 1회초 에릭 소가드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는 메츠 선발 제이콥 디그롬. 테임즈는 디그롬의 4구째 88마일짜리 체인지업을 받아쳤고, 중월 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밀워키가 2-0으로 앞서는 순간이었다.

이후 2회초에는 키언 브록스턴의 솔로포로 밀워키가 3-0으로 앞섰고, 테임즈는 2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이번에는 볼넷을 골라내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진루는 없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