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대통령 "가야사 연구하라..영호남 벽 허물자"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01 11: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2017.5.25/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2017.5.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지시했다. 삼국사에 가려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가야사를 연구하고 영호남 공동 사업으로 유적을 복원하면서 지역간 벽도 허물 수 있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수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지방정책에 꼭 포함시켜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고대사가 삼국사 중심으로 연구되다보니 삼국사 이전의 고대사가 연구가 안 된 측면이 있고 가야사는 신라사에 겹쳐 제대로 연구가 안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가야사를 경남 중심으로 경북까지만 미친 역사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더 넓고, 섬진강 주변 광양만과 순천만, 심지어 남원 일대까지 맞물리고 금강 상류 유역까지도 유적들이 남아있다"며 "그렇게 넓었던 역사이기 때문에 가야사 연구 복원은 영호남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영호남의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인데 국정기획위가 놓치면 다시 과제로 삼기 어려울 수 있으니 이번 기회에 충분히 반영되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