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끝나지 않는 눈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07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혜림 인턴기자 =

아들과 함께 가습기살균제 4단계 피해자가 된 이모씨는 "3년전 처음으로 아이와 바닷가에 갔다"며 "우리 애는 (아파서) 바닷가를 한번도 못갔었다"고 흐느꼈다.

2009년, 이씨는 감기에 걸린 아들에게 더 잘해주기 위해 클로로메칠이소티아졸리논(CMIT), 메칠이소티아졸리논(MIT)이 포함된 '가습기메이트'를 사용했다. 이후 모자는 현재까지 천식과 폐렴 등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이씨의 아들(13)은 '섬유성 골 이형성증' 진단을 받아 현재 경기도의 한 병원에 입원중이다.

가습기살균제 사태가 발생한지 6년이 지났지만 3·4단계 및 대기판정이 난 피해자들은 여전히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어 문제다. 이씨의 아들 또한 '폐 섬유화'가 진행되지 않았고 폴리헥사메틸렌구아디닌(PHMG)와 염화에톡시에틸구아디닌(PHG)에 의한 발병이 아니기 때문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중 보상을 받을 수 있는 1·2단계로 인정받지 못했다.

특히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로 사용된 CMIT와 MIT의 유해성 조사가 더뎌 피해자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정부는 2011년 독성실험을 진행했고 CMIT와 MIT와 폐질환과의 관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시민단체는 이후 끊임없이 CMIT와 MIT의 유해성을 재조사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5일엔 유엔(UN) '세계환경의날'을 맞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청와대 분수대 앞 및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찾아가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가습기 살균제를 쓰고 몇해 전 아내를 잃은 왕종현씨(70)는 "병들고 폐이식까지 해야 하는 3·4단계를 피해자로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폐질환이 아니라서 등급판정을 받지 못하고 대기 중인 이재성씨(52)는 "갑자기 일어나거나 산에 갈 때 많이 힘들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가습기 피해자는 지난달 31일까지 정부에 신고된 수는 5615명이며, 그 중 1195명이 사망했다. 이 중 1·2단계 판정을 받아 금전적 보상을 받는 이들은 280명뿐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가습기 피해) 진상규명 문제를 새 정부가 반드시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2017.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2017.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P5 증설' 준비 돌입...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드라이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