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U-20 WC] 베네수엘라, 승부차기 끝에 우루과이 제압.. 결승 진출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39
  • 2017.06.08 19: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베네수엘라./AFPBBNews=뉴스1
베네수엘라./AFPBBNews=뉴스1
베네수엘라가 우루과이를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베네수엘라 U-20 대표팀은 8일 오후 5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 U-20 대표팀과의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4강전서 승부차기 가는 접전 끝에 승리했다.

베네수엘라는 에르난데스, 코르도바, 루세나, 차콘, 페냐, 에레라, 페냐란다, 메히아스, 페라레시, 퀘로를 내세웠다. 골키퍼 장갑은 파리네스가 꼈다.

이에 맞서는 우루과이는 카노비오, 시아파카세, 데 라 크루즈, 발베르데, 사라치, 벤탄쿠르, 올리베라, 부에노, 로겔, 로드리게즈를 선발로 배치했다. 골문은 멜레가 지켰다.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베네수엘라답게 경기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였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나온 중거리슈팅과 전반 5분 에르난데스의 슈팅으로 우루과이를 위협했다.

이어진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득점 기회를 노렸다. 전반 12분 프리킥이 골문 앞으로 왔고 페라레시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중반부터 우루과이의 움직임이 살아났다. 우루과이는 전반 24분 강한 프리킥으로 베네수엘라의 골문을 노렸지만 이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리고 전반 27분 사라치가 수비수를 제치고 들어가 강력한 슈팅을 때렸으나 이 슈팅도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막판 베네수엘라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얻었다. 골문 중앙에서 페냐란다의 패스를 받아 차콘이 슈팅을 가져갔으나 무위에 그쳤다. 결국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우루과이./AFPBBNews=뉴스1<br />
<br />
우루과이./AFPBBNews=뉴스1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우루과이가 선제골 기회를 잡았다. 메히아스의 태클에 카노비오가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이는 VAR 판독 결과 페널티킥으로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데 라 크루즈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선취 득점을 만들어냈다.

우루과이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크루즈의 패스를 받은 시아파카세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너무 정직하게 슈팅을 해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11분 베네수엘라가 먼저 교체카드를 썼다. 페냐를 빼고 소텔도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앞서가던 우루과이에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21분 시아파카세가 부상을 당한 것이다. 결국 들것에 실려 나오면서 아르디아즈가 들어갔다.

경기 중반에 접어들면서 분위기가 격해졌다. 양 팀 선수들끼리 충돌해 몸싸움이 벌어졌고, 페냐란다와 카노비오에게 각각 경고가 주어졌다.

경기는 우루과이의 승리로 끝나는 듯 했으나 베네수엘라의 마지막 반격이 거셌다. 후반 추가 시간 소사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전반은 베네수엘라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어진 연장 후반. 베네수엘라가 막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골대 불운에 울었다.

양 팀 모두 추가골을 넣지 못하고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ABBA' 승부차기에서 베네수엘라가 4-3으로 승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