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흘 만에 깬 빅뱅 탑…퇴원과 함께 직위해제 '집으로'(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08 1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의료진 "탑 안정상태 되찾아"…내일 중 퇴실 경찰 "내일 소장 송달 즉시 직무해제·귀가조치"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빅뱅 탑(최승현,30)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강남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빅뱅 탑(최승현,30)이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강남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는 가운데 약물을 과다복용해 '기면상태'에 빠졌다가 사흘 만에 의식을 되찾은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탑(본명 최승현·30)이 내일 퇴원과 함께 직위해제돼 집으로 귀가조치된다.

8일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오후 1시쯤 눈을 떴고 빠르게 의식을 회복해 호흡과 맥박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등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오늘 정신건강과와 신경과 의료진이 최씨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응급중환자실 갔을 때 마침 눈을 뜬 최씨를 발견했다"며 "주치의 이덕희 응급의학과 교수를 비롯해 정신건강과, 신경과 의료진이 협진해 진찰한 결과 내일 퇴실을 해도 좋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당분간 정신과적인 입원치료는 필요하다"며 "최씨가 이대목동병원과 다른 병원 중 어느 곳에서 치료를 계속할 것인지는 보호자인 어머니의 판단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병원에 따르면 탑은 9일 응급중환자실을 퇴실한다. 이대목동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할 경우 이대목동병원 안정병동에 입원하고 최희연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주치의를 맡는다.

한편 경찰은 전날(7일) 최씨에 대한 공소장 정본이 최씨의 집과 변호인 측에 각각 발송됨에 따라 최씨의 의경지위를 해제하고 귀가조치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의 변호인은 오늘 오전 최씨의 소속부대인 4기동단 42중대에 법원이 발송한 소장 사본을 전달했고 4기동단은 최씨의 직위해제 요청공문을 서울경찰청 의경계에 발송했다.

전투경찰 관리규칙 127조 1항에 따르면 불구속 기소된 의무경찰은 법원으로부터 공소장을 송달받은 날로부터 직위가 해제된다. 이 경우 지금까지 최씨가 복무했던 기간은 인정이 되지만 직위해제 시점부터는 군복무 기간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기동단이 발송한 직위해제 요청서가 서울청 의경계로 전달되면 서울청은 최씨의 직위해제 여부를 심사한다. 직위해제가 확정될 경우 최씨의 국방부 시계는 멈추고 즉시 귀가조치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문서가 (최씨의 집에) 도달함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는 도달주의에 입각하여 정본이 도달하면 최씨의 소속부대인 4기동단이 서울청 의경계에 유선으로 연락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울청 의경계는 기동단으로부터 유선 연락을 받는 즉시 심사위원회 없이 직위해제 처분에 대한 공문을 작성해 결재하고, 공문 결재와 동시에 최씨의 직위는 해제된다.

이로써 '기면상태'에서 사흘만에 의식을 되찾은 최씨는 소속부대인 서울 양천구 4기동단으로 복귀하지 않고 곧바로 집으로 향하게 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공소장 정본이 서울청에 도착하면 의경계에서 심사해 직위해제된다"며 "최씨는 병원에서 퇴원할 수 있는 상태가 되면 곧바로 귀가해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의 첫 재판은 오는 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