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끝내 김경문 감독 믿음 저버린 NC 이형범

스타뉴스
  • 인천=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0 2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판되는 NC 이형범
강판되는 NC 이형범
17일 두산전 이후 이틀의 휴식을 취하고 선발 등판한 NC 다이노스 이형범이 3실점하며 무너지고 말았다.

NC는 2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7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주중 3연전 가운데 1차전서 1-7로 완패했다. NC는 지난 주말 두산전에 이어 3연패의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 믿었던 NC 선발 이형범이 2이닝 3피안타 3사사구 3실점으로 일찍 무너진 것이 뼈아팠다.

이날 경기 전 김경문 감독은 선발 이형범에 대해 "마운드에서 싸우는 방법을 아는 잠재력이 있는 투수다. 자기 공이 나오지 않았는데 한번 기다려보는 차원에서 오늘 다시 선발로 등판시켰다"며 호투를 기대했다.

이형범은 지난 17일 잠실 두산전에서 48개의 공을 던지며 1⅓이닝 6피안타(2홈런) 6실점했지만 김경문 감독은 변함없는 믿음을 보이며 3일 만에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김 감독의 믿음은 결과적으로 독이 되고 말았다. 이형범은 1회말부터 점수를 내줬다. 선두 정진기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다. 로맥의 진루타와 최정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첫 실점했다.

이후 이형범은 2회말 1사 1,2루 위기를 잘 넘겼지만 3회말 SK 타선을 넘지 못했다. 로맥에게 좌중간 방면 큼지막한 2루타를 내준 다음 최정까지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며 교체됐다. 이형범 이후 등판한 최금강은 한동민을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웠지만 김동엽에게 1타점 좌전 적시타, 나주환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하며 이형범의 실점은 3점으로 늘어났다.

5월 31일 KIA와의 홈경기까지 평균 자책점 0을 기록하고 있던 이형범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만난 '홈런의 팀' SK를 만나 시즌 2패째를 떠안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