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계 난민의 날, 에티오피아 망명자 "난민인권 보장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0 18: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 난민 인정률 3.9%…유럽의 10%도 안 돼
"국민의 힘으로 교체된 새 정부 난민 돌보길 희망"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 모인 에티오피아인들이 국회를 향해 '난민 지위 인정'과 '난민의 인권보호'를 촉구하고 있다.2017.6.20/뉴스1© News1 최동현 기자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 오후 4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 모인 에티오피아인들이 국회를 향해 '난민 지위 인정'과 '난민의 인권보호'를 촉구하고 있다.2017.6.20/뉴스1© News1 최동현 기자

"우린 불법체류자가 아닙니다. 지금 600명의 에티오피아 난민 신청자가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외면받고 있습니다. 난민의 인권을 보장해주세요."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 여의도 국민은행 앞 인도에서 20여명의 에피오피아인들이 '세계 난민의 날 친절과 희망'이라고 적힌 현수막 아래에서 에티오피아 국기와 태극기를 마주잡고 망명자의 인권을 보호해달라고 촉구했다.

집회에 나선 에티오피아인들의 한국 체류기간은 길게는 5년에서 짧게는 3개월에 불과했다. 이들은 저마다 '에티오피아 난민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 '난민의 생활도 중요하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난민 신청자의 인권개선을 호소했다.

지난 2012년 한국으로 망명해 난민 신청을 한 후 3년이 지나서야 난민지위를 인정받았다고 밝힌 카사훈씨(45)는 손가락으로 국회를 가리키며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아직도 난민지위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그는 "난민은 불법체류자가 아니라며 본국의 독재를 피해 한국에 온 것"이라며 "많은 에티오피아인들이 까다로운 난민 신청의 벽에 막혀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출입국사무소에서 난민신청 면접을 받을 때마다 망명자가 아닌 불법체류자 대우를 받는다"며 "10분간의 인터뷰 내내 '가족이 어디 있는지', '한국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등 취조를 받듯 면접을 한다"고 말했다.

난민인권센터에 따르면 지난 1994년부터 올해 4월 말까지 누적 난민인정률은 3.9%다. 난민인정률이 40%에 육박하는 유럽에 비해 10%도 되지 않는 수치다.

카사훈씨는 또 "한국이 에티오피아에 ICT기술과 차관을 지원하고 있다"며 "당장 에티오피아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에티오피아는 엄연한 독재국가"라며 "한국이 지원하는 돈과 기술은 전부 독재정부로 흘러가 이들의 기득권을 더욱 강화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박근혜 정부는 지난해 5월 박 전 대통령이 에티오피아를 순방한 뒤 에티오피아 전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에티오피아 지원사업을 펼친 바 있다.

카사훈씨는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국민의 힘으로 정부를 바꾼 것을 보고 놀랐다"며 "국민의 힘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가 에티오피아 망명자들의 인권을 돌봐주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날 집회에 모인 대부분의 에티오피아인은 카사훈씨와 달리 난민지위를 인정받지 못한 채 재정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

7개월 전 한국에 왔다는 비룩씨(30)는 "비자를 인정받지 못해 아무런 직업도 갖지 못했다"며 "매일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망명 후 7개월째 한국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힌 야렉씨(37)도 "첫 6개월 동안은 정부로부터 매달 400달러(45만4800원)씩 받았지만 지금은 이마저도 중단됐다"며 "아무런 소득이 없어 걱정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